검색어 입력폼

글로벌시대의 예술과 가치 기출문제 - 중간고사 서술형(2014년 1학기)

저작시기 2015.09 |등록일 2015.12.2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3,000원

목차

1. 근대가 되면 더 이상 화가는 기술적 장인이 아니라 자신의 세계를 창조하는 ( )의 대접을 받게 된다. 특히 이 과정에서 그들의 자기 반성의 능력은 자화상이라는 새로운 장르가 미술사에 등장시킨다.
2. 메를로 퐁티가 세잔의 작품 경항에 대해 숭고한 ( )라고 주장했을 때 왜 ( )이라고 부른 이유에 대해 설명하시오.
3. 사실주의의 창시자 쿠르베는 "천사를 그리지 않겠다"라는 단언을 통해 유명하다. 그렇다면 그가 선호한 소재는 무엇이고, 이유는 무엇인가?

본문내용

작가 (기술적 장인과 대비된다는 점에서 비범한 능력의 유무가 아닌 예술 장르안에서 찾아야 하므로 천재는 답이 아님, 또한 뒤 문장에서 말하는 자화상, 즉 자신의 세계를 창조하는 사람이라는 의미를 가지므로 예술가라는 포괄적 대상이 아닌 작가가 되어야 함)->채점 기준: 정답에 기재되어야 할 답인 ‘작가’가 지문란에 업로드된 관계로 잘못 출제된 경우로 판단, 작가. 예술가 천재 등을 맞게 함. 단, 무응답일 경우 점수를 부여하지 않음

<중 략>

서술형 만점 모범답안1 :회화적 목표는 단순한 재현이 아닌 세계에 대한 구현인데 세계는 매 순간 진행되어 화가는 이 세계의 매 순간을 사실로써 그려야 하는데 세잔은 사물을 지각에 비친 바를 신체의 코기토가 지각한 대로 그리려 하였고, 풍경의 구도를 탄생하는 유기체로 포착하여 사물의 숭고한 지속을 구현해 냄,서술형 만점 모범답안2: 메를로 퐁티는 실재나 본체가 시공간적으로 제약되어 우리에게 보여지는 지각적으로 나타내는 현상학을 주장했는데, 이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