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간호학과, 간호사, 기본간호학, 기본간호저널, journal 저널해석

저작시기 2014.05 |등록일 2015.12.1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1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교수님들 저널 해석 과제 많이 내주시죠ㅠㅠ저널해석 및 토론과제입니다.

목차

I. 요약
1. 도입
2. 방법
2.1. 주치의사 선택
2.2. 환자 선택
2.3. 인터뷰
2.4. 분석
3. 결과
3.1. 환자의 특성
3.2. 분석 중 관찰 된 양상
4. 토론과 결론
4.1. 토론
4.2. 결론
4.3. 실행 영향

II. 요약
1. 도입
2. 결론
3. 토론과 결론

본문내용

1. 도입
네덜란드의 의료서비스는 주치의가 처리 면에서 중심적인 전문직이고 환자 치료[1]의 코디네이션이라는 점에서 1차 치료를 강조하는 것이 특징이다. 비급성기 질병을 가지고 있는 환자의 약 60%가 집[2]에서 사망하였고 완화치료는 [3]을 제공해야 한다는 일반적인 의견들이 있다. 2001년, 죽음은 모든 경우[4]의 약 40%에 임종 의사결정이 선행되었다. 환자 중 7%가 안락사 또는 조력자살을 확고하게 요구한 반면, 전체 사망자 중 2.6%가 안락사의 결과였다. 주치의들이 다른 의사들[4]보다 더 많이 안락사를 수행하였다.
네덜란드에서는 안락사가 합법적이고 그 또는 그녀, 제 3자의 요구[5]로 의도적으로 임종이 행해지는 행위로 정의된다. 이 결정은 의사와 환자 관계 내에서 행해지며, 사회통제는 사후 죽음의 검토 절차[6]에 통합되었다. 신중한 실행은 의사의 요구와 환자가 진단, 예후와 치료[6]에 대해 잘 아는 것을 포함한다. 또한 의사와 환자 모두 다른 합리적인 선택이 없다는 것을 확신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환자와 의사간의 의사소통은 필수적이다.
완화치료와 관련하여 안락사의 사정은 명확하지 않다. 몇몇 저자들은 안락사가 완화치료[7]의 일부가 될 수 있다고 주장하지만, 대부분의 논쟁에서 안락사가 완화치료[8]의 일부라는 입장은 없다. 같은 관점은 완화치료가 ‘죽음을 촉진 ․ 연기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9]’ 라는 세계보건기구 정의에서 채택되었다. EAPC 윤리위원회는 ‘안락사의 개인적인 요구는 존경을 필요로 하고 조심스럽고 개방적이고 센서티브한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하다’와 ‘안락사의 제공은 완화치료 책임의 일부가 될 수 없다’[10]라고 주장한다. 이것은 완화치료의 안락사에 대한 커뮤니케이션 상태를 애매하게 만든다 : 2개는 모순으로 간주되는 반면, 커뮤니케이션은 필수적으로 된다. 더 많은 통찰력은 안락사와 완화치료 사이의 복잡한 관계를 보다 더 잘 이해하는 데에 필수적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