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술전감상문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5.12.02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페이지 | 가격 500원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계절의 여왕이라고 불리는 5월은 나와 가장 가까운 사람들을 다시 생각해 볼 수 있는 달이다. 부모님의 은혜를 되새기고 아이들에게 새 희망을 심어주고 나보다 더 나은 이들에게 소중함을 새삼 느끼고 은사께 감사를 표시하는 날들이 이어져있다. 소중한 사람들과 좋은 추억을 만들라고 5월 달 내내 휴일이 끊이지 않는이때, 부산 용두산공원에서 열린 ‘2013부산우수신진작가전’ 보기위하여 나는 발걸음을 옮긴다.
지금 껏 내가 봐왔던 것은 다빈치, 밀레 등 유명작가들의 작품이었다. 그러나 이번에 미술전시회에서 색다른 느낌에 재미있는 작품을 보았다. 미술학을 전공하고 졸업한 신진작가의 작품이었다. 나에게 흥미를 유발시키는 재미있는 그림, 석조물 등이었다.
다양한 소품과 방법으로 자신의 끼를 마음껏 펼쳐서 만들어내는 과정들이 머릿속에 그려질 정도였다. 어떻게 생각을 아름답게 표현을 할 수 있는 것일까? 라는 생각도 들었다.
작가들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일까? 어떤 것을 우리가 느끼도록 하기 위해 표현했을까?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