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한국 개항 전후사 인물조사(박규수)

저작시기 2010.05 |등록일 2015.11.29 | 최종수정일 2015.11.3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박규수는 조선 후기의 문신, 개화사상가로 연암 박지원의 손자 이다. 본관은 반남이고 호는 환재이다. 1807년 서울 계동에서 출생했다. 그는 집안이 가난하여 어렸을 때는 주로 아버지에게서 배웠다. 수학기에 박규수는 부친 朴宗采(1780~1835)와 外從祖 柳訸(1779~1821), 그리고 戚叔 李正履/李正觀 형제등을 통해 연암의 실학을 전수받을 수 있었으며, 湛軒 洪大容의 손자인 洪良厚와 결교하고 그와 함께 북학파의 燕行전통을 이어가고자 했다. 세자의 갑작스런 죽음에 이은 어머니·아버지의 죽음으로 상심하여 20년간 칩거하면서 할아버지인 박지원의 《연암집》을 읽고 실학의 학풍에 눈을 뜬 뒤 윤종의(尹宗儀)·남병철(南秉哲) 등 당대의 학자와 학문적 교류를 하면서 실학적 학문경향을 한층 심화시켰다. 자와 호의 ‘환(桓)’이라는 글자를 ‘환(瓛)’자로 바꾼 동기도 세자의 죽음에 말미암은 것이었다. 은둔기에는 영/정조시대의 실학의 성과를 집대성한 楓石 徐有榘(1764~1845)를 종유하기도 했다. 따라서 그는 연암의 심대한 영향을 받게 되었으며, 연암의 선비론, 지원지동설, ‘법고창신’의 문학관과 독특한 문체 등은 수학기의 박규수의 글들에서 찾아볼 수 있다. 은둔기의 저작인 『거가잡복고』는 연암의 지론인 ‘의관 제도 개혁론’을 학문적으로 완성한 것이었다. 은둔기와 철종시대에 지은 한시에서도 연암의 문학관이나 연암 시의 영향을 찾아볼 수 있다. 이처럼 수학기부터 철종시대에 이르기까지 박규수의 사상과 문학에 지속적으로 연암의 영향이 나타나게 된 것은 , 그가 북학파의 후예임을 자각하고 조부의 실학을 계승하고자 부단히 노력했기 때문이라 생각된다.
1840년대 말 1850년대 초에 박규수가 쓴 「闢衛新編 評語」와 「地勢儀銘」2)에서 그는 동양의 문화적 우월성에 대한 자신감 위에서 서양과의 교섭에 진취적으로 대처하고자 했다. 이러한 동도서기론의 발상은 고염무의 경세적 학풍, 梅文鼎(1633~1721)3)의 ‘서학중원설’과 魏源(1784~1856)4)의 『해국도지』에 크게 영향을 받은 것이었다.

참고 자료

인터넷 네이버 백과사전
위키백과
김명호, <<환재 박규수 연구>>, 파주, 창작과비평사, 2008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