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C

카프카 변신 독후감 (서평, 감상문, 감상평)

저작시기 2015.02 |등록일 2015.04.2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변신]이라는 작품이 세상에 나온 지 90여년이 흘렀음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변신]은 우리에게 많은 공감을 이끌어 내고, 영향을 미치고 있다. 나 자신 역시 [변신]을 읽고 많은 생각을 하고, 의문을 품게 되었다. 1900년대 초에 쓰여 진 작품이 어떤 이유로 현재에까지 많은 사랑을 받으며 읽혀지고 있는 것인지, 작가인 프란츠 카프카가 이야기하고 싶은 것에 대해서도 알고 싶었다.
[변신]의 줄거리는 이렇다. [변신]의 주인공인 ‘그레고르’는 어느 날 아침 흉측한 갑충으로 변한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처음에는 꿈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품기도 하지만 결국은 갑충으로 변한 것이 현실이란 것을 깨닫는다. 본의 아니게 직장에 결근을 한 ‘그레고르’를 찾아온 매니저와 가족들은 ‘그레고르’에게 방문을 열 것을 재촉하게 된다.

<중 략>

[변신]에서 주목해서 관찰해야 할 인물 중에 하나가 여동생 ‘그레테’이다. ‘그레고르’가 가족들 중에서 가장 신경쓰고 애정을 갖는 인물이자, ‘그레고르’가 갑충으로 변한 뒤에 가장 변화가 심한 인물이기도 하다. ‘그레테’는 17살 여린 소녀로 그려진다. 그러나 ‘그레고르’가 갑충으로 변한 뒤 ‘그레고르’의 식사를 챙겨주고, ‘그레고르’의 방을 청소하는 등 ‘그레고르’에 관한 모든 일을 하게 된다. 또한 취직을 해 생계에도 도움을 주게 된다. 이때부터 ‘그레고르’에 대한 여동생의 태도는 달라지기 시작한다. “누이동생은 아침과 점심 때 가게로 달려가기 전, 황급히 발로 아무 음식이든지 되는대로 그레고르의 방안으로 밀어넣었다가 저녁이면, 음식을 어쩌면 맛이라도 보았는지 아니면, 손도 대지 않았는지에 대해서는 무관심하게 빗자루를 한번 휙 둘러 쓸어냈다” 라는 구절에서처럼 음식으로 대변되던 여동생의 관심은 점차 줄어들게 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