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죽음과 관련된 종교적 의미- 박진영의 힐링캠프를 통해

저작시기 2014.10 |등록일 2014.12.0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1,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인간은 한번 태어나면 누구든지 죽기 마련이다. 잘생긴 사람이든 못생긴 사람이든, 잘 사는 사람이든 못사는 사람이든, 권력의 정점에 있는 사람이든 낮은 계층의 있는 사람이든 누구든, 모두 죽음을 피해갈 수 없다. 따라서 고대 인간사회에서부터 현재에 이르러 죽음에서 벗어나기 위해 인간은 한없이 몸부림치고 있다. 중국 진시황의 불로초에서부터 현대의 생명연장을 위한 의학적 발전까지 인간은 ‘죽음’과 멀어지고 계속해서 ‘삶’을 유지시키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 역시 죽음이라는 자연적 법칙 앞에서는 한없이 무기력하고 약한 존재로서 인식된다. 따라서 거대한 자연 앞에 인간은 죽음이라는 무시무시한 숙명에 대해 회피하고자 죽음과 종교를 연관시켜 마음의 평화를 얻고자 했다. 따라서 죽음에 대한 인간의 생각과 종교는 떼어놓고 생각해 볼 수 없는 관계라 할 수 있다.
고대의 자연신앙에서부터 현대의 종교까지 인간은 자신의 힘으로 해결할 수 없는 어떠한 힘 앞에서 항상 고통스러워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