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태국의 초기 민족국가 형성과 불교

저작시기 2014.11 |등록일 2014.12.06 | 최종수정일 2015.01.04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태국인의 대부분을 이루고 있는 타이족에 대한 간단한 설명과 함께,
태국의 초기 민족국가의 형성과 불교와의 관계를 밝혔습니다.
(주로 수코타이, 아유타야 왕국 때 어떤 왕이 어떤 정책을 펼쳤는지를 설명하고 이를 우리나라 불교 역사에 비교하였습니다.)
현대 태국과 불교와의 관계에 대한 이야기로 레포트를 마무리 하였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일찍이 현재의 태국 영토와 짜오프라야강 유역에는 푸난 왕국과 크메르제국이 있었고, 몬족이 불교로 융성하여 드와라와띠 문명을 이룩하기도 했지만, 이 나라들은 현재의 태국인들의 대부분을 구성하는 타이족의 나라는 아니었다. 타이족의 경우, 여러 기원설이 있지만 중국 기원설이 가장 유력하다. 중국 기원설에 따르면, 타이족은 원래 중국 남서부 운남 지역에서 난차오국의 지배를 받았는데, 13세 몽골이 전 세계를 제패하는 동안, 난차오국이 멸망하게 되자 타이족들이 현재의 태국 지역으로 대거 이동했다고 한다. 사실 태국이라고 하면, 동남아시아 국가이기에 인종적으로도 다른 동남아 국가와 서로 비슷할 것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여러 자료를 살펴보니 중국에서 건너간 것으로 추측되는 타이족과 다른 동남아시아인들 간의 외모적인 구분이 꽤나 뚜렷하다고 하는 것을 보고 놀랐다. 호기심에 이들 타이족과 다른 동남 아시아인들의 외적 특성을 비교해보았는데, 타이족의 이목구비가 진하고 뚜렷하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타이족들은 13세기 전반에 걸쳐 여러 나라를 세웠는데, 이 중 태국 중부 지역에 수코타이 왕국이 대표적이다. 또한 이 수코타이 왕국이 지금 태국인들이 만든 국가의 시발점이 된다고 볼 수 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