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제노포비아로 본 한국 현행 노동법

저작시기 2014.12 |등록일 2014.12.05 워드파일MS 워드 (docx)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2012년 4월 1일, 모든 국민을 충격에 몰아넣는 사건이 발생한다. 경기도 수원에서 일어난 아주 잔혹한 토막살인사건, 바로 오원춘 살인사건이다. 살해 방법이 아주 잔혹했다는 것도 많은 이슈가 되었지만, 가장 큰 문제는 범인 오원춘의 국적 이였다. 우리나라 사람이 조선족 중국인 이였던 오원춘 에게 살해 당했다는 사실이 아주 큰 반향으로 이어진 것이다. 단일민족이라 믿는 우리나라 정서상 이주 노동자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이 있었고, 이 사건은 그들을 혐오하기까지 이르는 계기가 되었다. 이주 노동자에 대한 제노포비아가 심화 된 것이다.

제노포비아란?
낯선 것 혹은 이방인이라는 의미의 제노(Xeno)와 싫어한다는 뜻의 포비아(Phobia)가 합성된 말로서 이방인에 대한 혐오 현상을 나타낸다. 단일민족이라는 믿음으로 혈연중심적 공동체 의식이 강한 우리나라 사람들은 본래 외국인들을 차별하고 배척하는 성향이 강하다. 하지만 여기서 주목해야 할 부분은 그러한 차별이 단순히 다른 피부색에 기인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경제적으로 열악하고 단순 노동직에 종사하는 아시아권에서 온 이주 노동자들에게는 차별과 배척하는 정도가 더욱 심한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참고 자료

http://www.hanyang.ac.kr/home_news/H5EAFA/0002/101/2004/2.pdf
http://www.wcl.american.edu/hrbrief/14/3misra.pdf
http://www.daejeon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338936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