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계몽사조 영향으로 보는 18세기 과학과 종교의 관계

저작시기 2014.11 |등록일 2014.12.0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3,000원

소개글

계몽사조 영향으로 보는 18세기 과학과 종교 관계를 조사한 자료입니다. 인터넷이나 책에서 가져온 문장은 하나도 없습니다. 제가 직접 연구한 내용입니다. 참고용으로 잘 쓰시길 바랍니다.

목차

1. 서론
2. 백과전서
3. 이신론과 근대적 자연관
4. 화석 논쟁과 대홍수 기록
5. 결론

본문내용

1.서론

근대 초 유럽사의 특징은 ‘세속화’이다. 세속화란 역사적 관점으로, 근대적 탈 기독교화가 일어나는 과정을 의미한다. 전통적으로 기독교는 강력한 권력을 바탕으로 전 유럽을 지배하였으며, 왕권신수설을 바탕으로 한 지배층의 통치 수단이자 전유물이었다. 뿐만 아니라 기독교의 교리는 피지배층의 삶을 철저하게 규정하고 억압하였으며 그들을 신앙심 앞에 복종시켰다. 그러나 18세기가 시작되면서 유럽에 새로운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새로운 지리상의 발견과 세계관을 확립해준 대항해시대와 종교개혁, 과학혁명 끝자락에서 계몽주의가 피어나게 된 것이다.
계몽주의의 핵심은 인간의 자유의지인 ‘이성’과 전통적 기독교 세계관의 교의를 배척하는 ‘이신론’으로서 크게 두 가지로 분류된다. 한 세기 전에 있었던 과학혁명은 계몽사상가들에게 인간의 이성이 가지는 위대함을 느끼게 해주었다. 과학혁명의 완성자라고 불리는 뉴튼의 사상과 그의 저술 『프린키피아』, 『광학』등은 그의 의도와 다르게 18세기 계몽사상가들에게 새로운 시각을 선물했다. 그것은 우주는 신의 계시가 아니라 객관적인 자연의 법칙에 따라 작동되는 것으로서 자연의 영역은 신으로부터 벗어남을 의미하는 것이다. 계몽사상가들은 새로운 세계를 만들기 위해 과학혁명을 모델로 삼게 되면서 그들의 방법론적 기반은 자연과학이 되었다. 이렇게 됨으로써 계몽주의는 자연과 사회 전반에 대해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탐구를 진행하였다. 또한 신의 울타리에서 독립된 자연의 개념은 기계론적 세계관을 확립시켰다. 기계론적 세계관은 창조주로서 신을 인정하지만 신은 더 이상 자연세계에 관여하지 않는다고 본다. 이러한 관점을 신학적인 용어로 이신론이라 지칭한다. 이신론은 신을 단지 조물주로 여겼다는 비난을 받기도 했지만 우연이나 기적과 같은 자연의 법칙에 위배되는 성서의 내용을 더 이상 받아들일 수 없고, 타락한 성직자들의 파렴치한 행동과 기독교의 교리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다. 그리하여 자연세계는 물론이고 국가와 사회까지도 신으로부터 독립하게 되었으며, 이성은 독자적인 지위를 얻게 되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