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학교교육에 대한 이유있는 의심

저작시기 2014.10 |등록일 2014.12.0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1,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제목에서 다소 놀랐는가? 그렇다. 교수님이 주신 읽기자료 ‘학교교육에 대한 이유 있는 의심’을 읽었을 때 느낀 점은 제목 그대로였다. 마치 낮에는 회사원이었던 사람이 밤에는 락스타(Rock star)가 되는 설정이랄까. 읽기자료에서 읽은 교육사회학은 생각보다 큰 역할을 수행하고 있었다. 평소에 내가 생각한 교육사회학은 오히려 사회 전면에 나서서 학교 뿐 아니라 교육의 전반에 대해 관리하는 큰 줄기의 학문이었다. ‘사회학’이라는 용어가 가진 묵직한 무게감이 원인이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교육사회의 실상은 ‘법전’보다 개인의 사고를 발현시키기 위한 ‘소설’에 가까웠다. 필자인 오성철씨도 그러한 점을 잘 알고 있었지만, 교육사회학을 ‘쓸모없는 학문’이라고 지칭하는 바람에 이 글을 읽는 독자들의 교육사회학에 대한 인식의 가치가 조금 떨어졌을지도 모른다. 그것이 나는 조금 아쉽다고 느꼈다. 결국 피력하려는 교육사회학의 중요한 역할은 뉘앙스 하나 때문에 그 의미가 조금 퇴색되었다고 생각한다. ‘쓸모없는 학문’보다 ‘대기만성(大器晩成)형 학문’이라고 하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을 남겨본다. 왜 ‘대기만성형 학문’이냐? 그에 대한 적절한 근거를 이제부터 서술하겠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