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성인및노년심리학과제

저작시기 2010.03 |등록일 2014.12.0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자는 작년 이맘 때 쯤 백억 원을 줘도 바꾸지 못할 청춘. 그 이름만으로 설레는 스무 살 이었다. 이렇게 주름살이 지고. 삶에 대해 모든 것이 이해할만한 아니 어쩌면 세상일 따위에 신경이 안 써지는 80살이 되니, 그 시절이 떠오른다. 또한 나의 배우자가 먼저 간 길을 나도 곧 따라 가야 할 것 같아서 이렇게 타이핑을 한다. 지난 80년 세월동안 나에게는 참으로 많은 일이 있었다. 기억이 딸려서 많은 것을 기억하진 못하지만 그래도 젊은 날의 추억들은 사진첩을 뒤적이며 나를 웃음 짓게 한다. 오늘 그 사진첩을 펼쳐 보려고 한다.
중학교 시절 나는 세상의 중심이 나였고, 시간의 주인공은 나였다. 세상의 모든 시련이 나에게만 닥치는 것 같았고, 내가 누구인지도 모르겠고 이젠 이름마저 희미한 첫사랑이 지나갔다. 그때의 기억은 마치 멀미와도 같아서 울렁거리는 것 같은 기분이다. 아니 조금 더 낭만적으로 말하자면 구름 위를 둥둥 떠다니는 기분 같다고 해야 하나? 아니 조금 더 솔직해 지자면 초경을 할 때의 기분과도 같다는 기분이 든다. 그때의 기분이란……. 속이 메스꺼워 지면서 꿈인 듯싶고 현실인가 같기는 하고, 약간 미숙 거리는? 하지만 나도 이제 여자라는 기분이 들던 그때. 생각해 보니 내 사춘기속의 그것 또한 큰 사건이 되는 것 같다. 그렇게 중학교 시절은 정신적 방황 속에 그리고 나름의 성숙을 동반한 시간이 지난 듯싶다.
그렇게 고등학교입학을 했고 입학식 다음날 바로 야자(야간 자율학습)를 하면서 나는 큰 꿈을 꾸었던 것 같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