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창의성과 인성을 함양하기 위한 교육적 노력

저작시기 2014.10 |등록일 2014.12.01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창의성과 인성을 함양하기 위해서교육적으로 어떠한 노력이 필요한지에 대하여그렇게까지 깊이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나름대로 다양한 방법을 제시해보고자 노력했습니다.

목차

I.서론

II.본론
1. 학교, 구조화된 모순을 타파해야 한다.
2. 학교, 교실의 문을 열어야 한다.

III.결론

본문내용

흔히 무한 경쟁 사회라고 정의되는 21세기에서는 어떤 한 분야에만 국한되는 전문가의 경계를 뛰어넘는 인재, 즉 다양한 분야의 화합을 도모하는 융합형 인재가 필요하다. 이러한 인재를 양성하기 위하여 학교에서는 학생의 창의성과 인성을 발달시키려는 노력이 계속되고 있고, 또 계속되어야 한다. 미래를 이끌어나갈 융합형 인재가 갖춰야 할 기본적인 덕목이 바로 창의성과 인성이기 때문이다.
‘창의성’과 ‘인성’이라는 단어를 사전에서 찾아보자. 먼저 창의성이란 ‘새로운 의견을 생각해내는 특성’을, 그리고 인성이란 ‘사람의 성품이나 개인이 가지는 사고와 행동 특성’을 의미한다. 종합하자면 창의성·인성 교육이란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내고 더불어 사는 것을 지향하게 하는 교육이라고 할 수 있다.
창의성과 인성은 선천적인 재능이나 품격이 아니다. 어떤 환경에서 양육되었는지에 따라 정도의 차이는 있을 수 있겠지만, 꾸준한 교육과 연습을 통해 얼마든지 향상될 수 있기 때문에 창의성과 인성은 후천적인 자질에 더 가까운 것이 분명하다. 그러므로 창의성·인성 교육은 안으로부터 밖으로 끄집어내는 교육이라고도 설명할 수 있다. 따라서 창의성·인성 교육의 핵심은 그것이 진행되는 방법과 과정에 놓여 있다.이에 본 리포트에서는 창의성·인성 교육이 어떤 방식으로 진행되어야 하는지에 대해 살펴보고자 한다.

1. 학교, 구조화된 모순을 타파해야 한다.
일제강점기와 6.25 한국 전쟁을 거치면서 온 국토가 황폐해지고 석유처럼 내세울 만한 천연자원조차 없는 상황에서 우리나라가 극심한 빈곤을 타개해낼 수 있었던 것은 오직 국민의 힘 덕분이었다. 학생은 공부에, 근로자는 노동에 뜬눈으로 밤을 지새워가며 열심히 임했고, 1988년에 서울 올림픽을 개최하면서 마침내 한강의 기적을 보란 듯이 이루어냈다. 하지만 2000년대로 들어서면서 이러한 근면성은 비뚤어진 교육열을 낳게 되었다. 학생을 석유처럼 하나의 ‘자원’으로 여기다 보니 서로가 보다 더 좋은 자원이 되기 위한 경쟁이 과열되면서, 단순히 승리 또는 패배로만 학생의 노력을 평가하게 된 것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