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바람직한 인간관계의 필요성(원활한 대인관계의 필요성)

저작시기 2014.11 |등록일 2014.11.29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인간(人間)이라는 한자가 '사람과 사람의 사이'를 의미하듯이 그 자체가 관계를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사람은 누구나 인간관계 없는 삶을 살아갈 수는 없다. 인간관계라는 말은 광의로는 대인관계이고 협의로는 인간 사이에 존재하는 제 문제를 의미하는 것으로 그것은 다른 사람과의 화합을 원만하게 할 수 있을까 하는 것을 의미하며 다른 사람과의 더욱 좋은 상태를 유지하기 위한 모든 내용들이라고 할 수 있다.
기독교의 성서에서는 십계명을 통해 신과 인간의 수직적 관계(제1~5계명)와 인간과 인간의 수평적 관계(제6-10계명)로 구분하여 인간관계를 중시하고 있다. 또 마틴 부버는 <너와 나>라는 저서를 통해 "모든 참다운 삶은 만남에서 비롯된다."고 했고, 플라톤은 소크라테스를 모시게 된 것을 다시없는 축복으로까지 생각하게 되었다고 함으로써 누구를 만나 어떤 관계를 형성하는가가 한 사람의 삶의 질과 방향을 결정하게 됨을 알 수 있다. 환언하면 한 사람의 인생에 있어서 결정적인 변화는 '만남' 속에서 이루어지며 실로 가까운 사람끼리는 많은 영향을 주고받게 된다. 상호 필요에 의해서 이루어지는 '만남'은 서로의 성장과 발전에 도움이 되는 건설적이고 생산적인 것이어야 하며 직장이라는 조직 속에서는 더욱 그러하다. 현대사회에서는 인간관계문제가 크게 대두되고 있는데 이는 사회전역에서 특정 집단의 목표달성을 위한 협동과 능률증진을 위한 생산 및 작업상의 만족 등의 근본목적을 여하히 해결하며 목표지향적인 협동체계(cooperative stem)를 확립하느냐 하는 근본적인 목적 때문에 대단히 중요시되고 있다. 최근의 몇몇 연구에서 보면 아시아(한국, 대만, 일본)의 기업에서는 인간관계를 중시하는 조직풍토가 지배적이라고 나타났다.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하면 이들 기업에서는 인간을 존중하는 경영, 즉 인화(人和)의 경영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한국과 대만에서는 일본보다 더욱 그러한데, 이는 인간관계를 소극적인 의미에서의 '불만요인'으로서가 아니라 '만족요인'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