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오르세박물관 조사, 프랑스 오르세박물관 조사

저작시기 2014.01 |등록일 2014.11.2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Ⅰ. 위치
Ⅱ. 건축·역사
Ⅲ. 내부 및 층별 안내
Ⅳ. 주요작품설명

본문내용

Ⅰ. 위치
프랑스 파리 센 강 좌안(튈르리 정원 옆)에 자리한 미술관
Ⅱ. 건축·역사
원래 오르세 미술관의 건물은 1900년 파리 만국 박람회 개최를 맞이해 오를레앙 철도가 건설한 철도역이자 호텔이었다. 1939년에 철도역 영업을 중단한 이후, 용도를 두고 다양한 논의가 오갔다. 철거하자는 주장도 있었지만, 1970년대부터 프랑스 정부가 보존·활용책을 검토하기 시작해, 19세기를 중심으로 하는 미술관으로 다시 태어나게 되었습니다.
=> 그리하여 1986년에 개관한 오르세 미술관은, 지금은 파리의 명소로 정착하게 되었다.

<중 략>

이 그림은 모네의 유명한 '루앙 대성당' 연작 중 하나로, 그는 성당 반대편의 2층 가게의 창문을 통해 성당의 모습을 담아냈다.
그는 빛에 따라 캔버스를 바꿔가며 푸른빛 안개가 전면에 피어오르는 이른 아침부터 해가 떠오르면서 노란색, 오렌지색으로 물들다가 황혼 무렵 오렌지와 푸른색을 띠면서 성당의 모습이 사라질 때까지 하루 동안 시간에 따라 빛을 받고 변화하는 성당의 순간적 모습을 묘사했다. 모네에게 있어 고딕의 건축물은 더 이상 사물이 아니며, 빛의 변화에 따라 변화하는 순간적 인상을 묘사하기 위한 테마나 구실이었습니다.
모네의 작품은 형태를 무시하고 대상을 둘러싼 빛과 대기의 효과에 초점을 맞춘 의도가 효과적으로 관철되고 있음을 엿볼 수 있다.

<중 략>

19세기 프랑스의 농촌 풍경을 묘사한 이 풍경화는 추수가 끝난 황금빛 들판에서 이삭을 줍고 있는 세여인의 모습을 담고 있다.
당시 추수 후에 가난한 사람들이 땅에 흘린 이삭을 주워가는 것은 농촌 사회에서 정당한 것으로 인식되었습니다. 황금빛 햇살의 넓은 대지를 배경으로 두 여인은 허리를 굽혀 땅에 떨어진 이삭을 줍고 있고, 다른 한 여인은 허리를 반쯤 일으켜 세우고 있습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