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감상문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영화감상문,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독후감,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독후감,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연극,분석,이해,해석, 비평)

저작시기 2017.03 |등록일 2014.11.24 | 최종수정일 2017.04.1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1,800원

소개글

영화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를 보고 쓴 감상문입니다.

인터넷에서 줄거리나 분석, 영화평을 베껴서 쓴 감상문이 아닌,

직접 영화를 보고서 독후감을 쓰듯 저의 느낀점과 감상평, 해석을 바탕으로

나름의 분석과 소감 및 비판을 적으려고 노력한 영화감상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영화감상문' 본문 내용 中 발췌]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는 누구나 한번쯤 들어봤을 법한 제목일거다. 하지만 이게 무슨 작품인지 자세히 아는 사람은 별로없다. 1950년대의 고전영화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리가 이 제목을 알고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이 영화는 한번쯤 관심을 기울여볼 가치가 있다. 반백년이 세월이 흘렀는데 입으로 전해진다는 건 그만큼 반영구적인 가치가 있는 명작이라는 뜻이니깐 말이다.
사실 고전영화를 그리 좋아하지 않지만 여태껏 본 고전영화 몇 개가 나에게 깊은 감명을 준 기억이 있다. 다들 세월이 지나도 사람들에게 두고두고 회자되는 명작들이었는데 이 작품 또한 그러한 맥락에서 기대하며 감상을 하였다.
이제 나의 감상과 생각을 한번 정리해보려 한다.

<중략>

영화에서 스탠리로부터 블랑쉬의 가식이 벗겨질때마다 속시원함보다는 블랑쉬에 대한 애처로움이 느껴지는 것은 우리가 그런 그녀에게 공감하는 부분이 있기 때문이 아니었을까?
누구나 마음속에 욕망과 허영을 가지고 있다. 특히 과거의, 젊은날의 영광을 마음올 쫓지 않는 사람은 없다. 블랑쉬는 그런 우리들의 모습을 영화에서 투영하였다. 우리는 블랑쉬의 모습에서 바로 자신들의 욕망을 목격할 수 있었던 것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