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분노의 포도 감상문 (분노의 포도 독후감,분노의 포도 독서감상문,분노의 포도 줄거리,분노의 포도 영화감상문, 분노의 포도, 분석,분노의 포도 이해,분노의 포도 해석, 철학, 비평)

저작시기 2017.03 |등록일 2014.11.23 | 최종수정일 2017.04.1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1,800원

소개글

분노의 포도를 읽고 쓴 독후감 및 감상문입니다.

인터넷에서 줄거리나 분석, 서평을 베껴서 쓴 독서감상문이 아닌,

직접 책을 읽고 저의 느낀점과 감상평, 해석을 바탕으로

나름의 분석과 소감 및 비판을 적으려고 노력한 독후감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분노의 포도 감상문' 본문 내용 中 발췌]

사실 제목을 처음 봤을 때는 상당히 임팩트가 있고 장르의 정체성에 대해서 심히 궁금하게 만드는 제목이 아닐 수 없다. 물론 영미문학이므로 타이틀의 번역에 있어 약간의 곡해가 있지 않았나 싶기도 한 느낌이지만 영어명도 이와 의미가 다를 것 없었다.
비록 학교에서 낸 레포트를 위해 읽는 것이 이 책을 읽는 직접적인 동기이지만, 간접적인 동기는 1939년의 문학이 지금까지 회자되며, 현대의 사람들에게도 읽힌다는 사실이 이 책의 내용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 것도 있었다. 대체 어떤 내용을 담고 있는지 궁금하기도 해서 틈이 날 때마다 꺼내 읽었다. 읽는 내내 나의 가슴을 무겁고 먹먹하게 만들었다. 참 느끼는 점이 많았던 책이었다.
이제 나의 감상을 써내려가볼까 한다.

<중 략>

그러니깐 이 작품은 한마디로 미국 사회의 자본주의를 비판하는 작품이라고 정의할 수 있을 것이다. 작품속에서 돈이 있으면 잘 살고, 돈이 없으면 그 때문에 모든 것을 잃고 설움을 당하는 이런 부분들에서 자본주의의 양면성을 여실히 보여주어 이 사태의 비정상성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자본주의라는 것은 그렇다면 나쁜 것인가? 자본주의를 나쁘게 말하고 반대한다는 것은 어쩌면 이 작품을 공산주의찬양문학으로 매도해야될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이 작품은 어디까지나 그런 이념이나 사상에 대한 선동을 위해 쓰여진 글이 아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