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박용래 - 저녁 눈」감상문

저작시기 2012.05 |등록일 2014.11.2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박용래- 저녁 눈」감상문 관련 쪽글입니다. A4 용지 한장 분량이며, 시에 대한 전반적 내용 소개보다는 철저하게 시에 대한 개인의 감상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시인은 마음이 춥고 가난한 이들에게 있어서 장작을 떼고 있는 난로만큼 중요하고 소중한 존재다. 우리는 “이 세상 모든 아름다운 것들을 보면 언제나 눈물이 흘렀다”는 한 시인을 알고 있다. 이 하늘 아래 그 누구보다도 가슴이 따뜻하며, 슬픔을 가슴에 숯불처럼 담아 자신을 눈물로 달구며 살아간 시인. 그는 바로 시인 ‘박용래’다.
박용래의 「저녁 눈」은 앞에서 서술한 그의 특성을 아주 잘 보여주는 시이다. 그는 ‘보여주기 기법’의 묘사 방식을 택함으로써 한 폭의 풍경화를 우리에게 제시한다. 우리는 그 곳에서 현대인의 도시적 그림자를 전혀 찾아볼 수 없다. 단지 자연을 발견할 수 있을 뿐이다. 늦은 저녁이라는 하강 이미지에 소멸과 따스함의 이미지를 지닌 눈발이 한 데 어울려 우리의 눈엔 보이지 않던 소외된 것들에게 가서 붐비는 모습은, 낮은 데 있는 아름다움을 보지 못하는 우리의 삶에 대한 성찰을 불러일으킨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