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이용악 - 풀벌레 소리 가득 차 있었다」 감상문

저작시기 2012.05 |등록일 2014.11.2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기러기 아빠.’ 이 용어는 1990년대 말 조기유학 열풍으로 부인과 어린 자녀를 해외로 유학 보낸 후 국내에서 혼자 생활하는 아버지를 뜻한다. 그런데 우리에게 이 단어는 참 익숙하다. 기러기 아빠들이 정신적 외로움과 경제적 중압감을 견디지 못해 자살하는 사건이 종종 사회적 문제로 등장하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우리는 아버지 홀로 쓸쓸하게 죽음을 맞는 모습을 쉽게 떠올릴 수 있다. 이러한 기러기 아빠의 죽음과 닮은 형태로 죽음을 겪은 아버지에 대한 시 한 편이 있다. 그것은 바로 이용악 시인의 「풀벌레 소리 가득 차 있었다」이다.
이용악의 할아버지, 아버지는 모두 국경을 넘나드는 상인이었다. 그리고 그는 두만강 밀무역 행상 중이던 아버지의 객사를 경험한 바 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