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안현수는 왜 귀화를 택했나

저작시기 2013.08 |등록일 2014.11.2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토리노의 ‘영웅’ 안현수.
안현수는 초등학교 시절 스케이트를 시작했다. 중학교 때 동계체전에 출전해 3연패를 달성하며 주목받는 선수가 되었다. 2002년에 국가대표로 선발된 안현수는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에 참가해 아쉽게 4등으로 메달을 놓쳤다. 하지만 곧이어 벌어진 세계 선수권 대회에서 5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따며 김동성을 잇는 선수로 주목받았다. 안현수의 전성기는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이라고 할 수 있다. 1000m, 1500m 개인과 5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였고 500m에서는 동메달을 획득하였다. 토리노의 기록들로 인해 안현수는 대한민국의 스포츠 선수로써 올림픽 대회에서 한 번에 가장 많은 메달을 딴 선수로 기록되었다.
잊을 수 없는 아픔 ‘파벌싸움’
안현수는 대표팀에서 유일하게 혼자 따로 여자팀에 끼여서 훈련을 받아왔다. 월등한 실력을 가진 안현수는 남자 쇼트트랙 선수들의 시기 대상이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