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폭풍의 언덕 감상문 (폭풍의 언덕 독후감,폭풍의 언덕 독서감상문,폭풍의 언덕 영화감상문,폭풍의 언덕 줄거리, 폭풍의 언덕 분석, 폭풍의 언덕 분석, 비평, 페미니즘, 해석 )

저작시기 2017.03 |등록일 2014.11.21 | 최종수정일 2017.04.1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1,800원

소개글

에밀리 브론테의 폭풍의 언덕을 읽고 쓴 독후감 및 감상문입니다.

인터넷에서 줄거리나 분석, 서평을 베껴서 쓴 독서감상문이 아닌,

직접 책을 읽고 저의 느낀점과 감상평, 해석을 바탕으로

나름의 분석과 소감 및 비판을 적으려고 노력한 독후감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폭풍의 언덕 감상문' 본문 내용 中 발췌]

말이 필요없는 에밀리 브론테의 작품이다. 이것을 어린시절 어린이용 폭풍의 언덕으로 접했었다. 그때는 솔직히 책 읽는 것을 그리 좋아하지 않아서 기억에 남지가 않는다. 명작의 위대함을 잘 이해못할 때였으니깐. 게다가 내용이 어린이용으로 워낙에 함축이 되어 있어서 그 깊이를 느낄리도 없고, 그림만 봤던 것 같다.
좀 큰 지금에서야 이 작품을 다시 읽어보게 되었다. 예전엔 지루하게 느껴졌던 이야기가 이제야 그 깊이를 알 수 있었던 것 같다. 그래도 인생을 조금 알았기 때문인 걸까?
이제부터 내가 느낌 감상과 해석을 적어보도록 하겠다.

<중략>

히드클리프가 작품에서 보여준 복수라는 것은 그런 종류의 것이었다. 그는 분명 피해자이다. 하지만 그의 행동은 나로서도 그리 공감하기 쉽진 않다. 그의 복수극이 성립할때마다 내가 느낀 것은 통쾌함보다도, 불편함이었다.
그것은 상당히 이기적인 형태의 것이었기 때문이다. 자신의 사랑의 상실에 대한 복수를 위하여 주위사람 모두를 불행하게 만들지 않았는가? 히드클리프 자신의 복수를 위해 희생된 사람들, 특히 아이들은 무슨 죄가 있어 그런 일을 당해야 하는가? 그저 사랑을 잃은 사나이의 납득이 갈만한 복수가 아닌, 악취미를 가진 범죄자의 그것이다.
그에게 동정심을 발휘하여 그의 복수를 정당화하기엔 이미 정도가 지나친 부분이 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