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세계는 울퉁불퉁하다를 읽고

저작시기 2012.02 |등록일 2014.11.19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 책은 과거의 기축통화였고, 현 기축통화이며 앞으로 몇년간은 기축통화일 달러에 대한 책이다. 달러란 무엇일까? 우리가 통념적으로 생각하는 달러는 그저 미국 돈에 불가하다. 달러에 대해 조금더 해박한 지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게 달러는 ‘브레튼우즈체제 이후부터 기축통화로 쓰여지는 돈’ 정도로 생각한다. 하지만 1944년 7월, 브레튼우즈체제가 성립된 후 부터 달러는 국제 정세를 좌우하는, 심지어는 한 나라의 국운까지도 좌우하는 하나의 괴물이 되어버렸다. 이제 이 괴물에 대해 이야기 해보려 한다.
1944년, 세계는 미국을 중심으로 하는 하나의 게임 룰을 정하게 된다. 바로 브레튼우즈체제의 성립이다. 브레튼우즈 체제란, 달러와 금의 비율을 35달러당 금 1온즈로 고정하는 고정 환율제도이다. 그렇다면 미국이 브레튼우즈체제를 성립할 수 있었던 막대한 양의 금은 어디에서 나온 것일까?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