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포레스트 검프 감상문(포레스트 검프 영화감상문, 포레스트 검프 감상문,포레스트 검프 독후감, 포레스트 검프 분석, 포레스트 검프 이해, 포래스트 검프 해석, 정치,심리,철학 )

저작시기 2017.03 |등록일 2014.11.18 | 최종수정일 2017.04.13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700원

소개글

영화 포레스트 검프를 보고 쓴 감상문입니다.

인터넷에서 줄거리나 분석, 영화평을 베껴서 쓴 감상문이 아닌,

직접 영화를 보고서 독후감을 쓰듯 저의 느낀점과 감상평, 해석을 바탕으로

나름의 분석과 소감 및 비판을 적으려고 노력한 영화감상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포레스트 검프 영화감상문' 본문 내용 中 발췌]

어렸을 적 ‘포레스트 검프’란 책을 본 적이 있다. 어린이를 위해 영화를 소설화한 책이었는데 사실 그렇게 재밌게 보진 못했던 것 같다. 그렇게 잊혀지던 이름이었는데 어느 날 아는 지인의 소개로 한 번 보게되었다. 살면서 이래저래 회자되던 유명한 영화이다 보니 내용이 어떤 것인지 궁금하기도 했고, 어렸을 적 읽었던 소설의 내용이 약간씩 생각나기도 해서 흥미가 동했다. 그렇게 영화를 보고 난 후의 감상은, 아마도 난 평생 이 영화를 잊지 못할 것 같다라는 것이다.

<중 략>

“인생은 초콜릿 상자와 같은 거야. 다음에 무엇이 잡힐지 아무도 모르거든.”

이 대사는 포레스트 검프의 어머니가 죽기전 아들인 그에게 해준 말이다. 이 영화의 테마가 되는 말인 것 같기도 했다. 인생은 초콜릿 상자와도 같다라.....
그것은 인생은 정해진 것이 아무것도 없다는 말이 아닐까? 사실 우리들은 정해진 인생을 사는 것에 익숙하다. 어려서부터 부모가 정해준 옷과 음식을 먹고 정해진 학교에 들어간다. 그리고는 학교를 가고, 공부를 하고, 직장을 다니며 결혼을 하며..... 그렇게 으레 사람들이 생각하는 그런 인생을 산다. 사실 우리들은 선택을 할 줄 모른다. 익숙치 않기 때문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