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기술과 사회 독서보고 9장

저작시기 2014.03 |등록일 2014.11.16 한글파일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 요약
2. 독후감

본문내용

인간의 인식 가능한 영역이 넓어질수록 완벽한 줄 알았던 뉴턴역학에도 오류가 나타나기 시작하였다. 이런 문제점들은 상대성이론과 양자역학이 나오기 전까지 많은 과학자들에게 혼란을 주었다. 그러면서 인간은 자연스럽게 합리적인 해석이 불가능한 세계로 들어섰다.
19세기 들어서면서 ‘생물학에서 그동안 금기시 되었던 생명의 시초와 변화의 인과관계를 분석하려는 시도가 일어났다.’ (교재 272페이지) 찰스 다윈은 ‘종의 기원’을 통해 진화론을 주장하며 오랜 시간 창조설에 지배당해 온 인간을 벗어나게 했다.
그의 진화론은 그가 살아있을 땐 인정을 받지 못했다. 하지만 그가 죽은 후 가톨릭의 수도사였던 멘델이 그를 이론적으로 지지하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종교계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서서히 자리를 잡았다. 시간이 지나 진화론은 특정 종의 진화가 아닌 정치, 사회, 경제 등도 진보한다는 개념으로 확장되었다.
뉴턴 역학은 ‘19세기 말에 이르기까지 인간의 사고를 지배하였다.’ (교재 277페이지) 그렇지만 그 당시에도 이미 전기적, 자기적 현상들이 관찰되었다. 앙페르, 패러데이, 맥스웰, 헤르츠 등의 과학자들이 실험을 통해 전자기적 현상을 파악했다. 또한 마이컬슨과 몰리의 실험을 통해 뉴턴의 법칙이 언제 어디서든 성립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암시할 수 있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