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창작시 100편

저작시기 2014.11 |등록일 2014.11.12 워드파일MS 워드 (docx) | 26페이지 | 가격 3,800원

소개글

창작시 100편 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1. 회생 절차

학살을 끝낸 자리에는
거울 하나 남았다.

저 멀리 딸의 입에서 나온
플라톤의 이데아는
두바이 사막 탈출을 축하했더랬다.

그들은
회생을 ‘희생’이라고 읽고
나는
희생이 아니라 ‘회생’이라 읽는다.

동굴을 나왔는데
걱정할 게 무어랴


2. 첫사랑

토요일 오후 두 시 삼십 분
홍대 이층집으로
자신감이 다가왔다

하얀 계단 위의 홍성희는
나만의 별나라, 오로라 공주다.

시뻘건 우체통 표면의
제비 로고를 가지고
별안간 그렇게
동해의 아침이 찾아왔다.

<중 략>

9. 다시 한 번

겨우 부여잡은
명경지수같은 삶은
시간을 달리는 소녀에게 약탈당했다.

'꺼이 꺼이'
울고 있는 신음 사이로
휘 젖고 지나가는
시인의 모나미 153

당신만의 정글에서
당신만의 장군과
아이스 아메리카노에게
영혼을 빼앗긴
시민과 급하게 악수를 나눈다.

서부 사나이 장고(Django)!
Shake hands!

그 유기(遺棄)의 삶에
책임 있는 관계자의 엉덩이는
의자에 붙은 본드 위에 숨을 태운다

<중 략>

60. 망부석

와싱턴에서 연수중인
딸아이 아빠는
엘리베이터 앞에서 쓰러져서
죽었다는 루머를 내고는
페이스북 담벼락에서 자취를 감추었다.

슬픈 조선의 디자이너는
눈물을 막을 방파제를 설계했다.

공감은 가진 자의 것,
암 것도 없는
암컷은
쓰러져 간 보도블록 위로
그의 곁을 따라서 간다.

어려서는 엄마
커서는 마누라가 무서운
불쌍한 녀석은
생각이란 걸 몰랐다.

돌잡이 때 잡은 연필
한 자루로 버텨내다가
주저 앉은 땅바닥에
금줄을 놓아
출입을 엄금하고
채굴을 했더랬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