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독일의 사회보험제도

저작시기 2010.05 |등록일 2014.11.07 | 최종수정일 2015.04.07 워드파일MS 워드 (docx) | 7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사회보험의 개념
Ⅱ. 사회보험제도 발달과정
Ⅲ. 독일 사회보험 역사
Ⅳ. 독일 사회보험 제도

본문내용

Ⅰ. 사회보험의 개념

사회보장정책의 주요수단으로서 근로자나 그 가족을 상해•질병•노령•실업•사망 등의 위협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하여 실시하는 것이다.
사회보험은 노동능력의 상실에 대비한 산업재해보험•건강보험과 노동기회의 상실에 대비한 연금보험•실업보험으로 크게 구분할 수 있다.
사회보험은 개인보험처럼 자유의사에 의해서 가입하는 것은 아니며, 보험료도 개인•기업•국가가 서로 분담하는 것이 원칙이다. 보험료의 계산에 있어서도 위험의 정도보다는 소득에 비례하여 분담함을 원칙으로 함으로써 소득의 재분배 기능을 가진다.
복지국가란 정부가 국민의 소득, 영양, 의료 그리고 안전과 같은 최소한의 생계기준을 국민의 정치적인 권리로 보장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보장제도들은 공적연금, 의료보험, 실업보험, 산재보험과 같은 사회보험의 형태로 이루어진다. 사회보험제도는 노령, 폐질, 사망, 질병, 실업, 산재와 같은 사회적 사고에 의한 소득의 중단이나 감소에 대비하여 근로시기에 정기적인 보험료를 기여하고, 사고발생 이후에 급여를 지급받는 사회보장제도이다.
세계최초로 사회보험제도는 1983년 Bismark의 정치적 의도에 의해 제정된 독일의 질병보험법이다.
시발점은 1601년 영국의 구빈법, 빈민법 시대구분점으로 보고있다.

Ⅱ. 사회보험제도 발달과정
사회보험제도의 도입과 확대과정에서 가입대상의 적용방식은 크게 보편주의와 선별주의로 나눌 수 있다. 보편주의는 사회보험제도를 도입하는 과정에서 전 국민을 대상으로 일괄 적용하고 급여의 수준은 기초보장에 준하는 방법으로, 제도의 정착과 더불어 급여의 수준을 단계적으로 상승해가는 체제를 말한다.
선별주의는 사회보험제도의 적용대상을 업종이나 직종 혹은 연령별로 시기에 따라 차등적으로 적용하고 단계적으로 확대하여 결국에는 전체 경제활동 계층에 적용하는 체계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