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

저작시기 2014.11 |등록일 2014.11.05 | 최종수정일 2014.11.24 한글파일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2,500원

소개글

이 글은 하이퍼 인플레이션과 인플레이션이 동일시 되는 오류를 시정하고, 인플레이션에 대한 거시경제변수들 간의 상호작용을 통해 긍정적인 경제발전에 기여한다는 것을 논증하는 글 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인플레이션에 대한 가장 큰 오류는 '인플레이션 = 높은 물가 = 하이퍼인플레이션' 이라는 것이다. 세계대전 이후 독일의 예로서 가장 많이 비교되며, 통화공급의 과다로 사회전제가 미친 물가에 시달리며 국가 경제가 파탄날 것이라는 것이 대부분의 미개한 수준의 설명이다. 당연한 설명이다. 그 당시 사회는 빵 한 개를 사려고 자신의 몸집보다 큰 자루에 돈을 담아가는 사회로, 초인플레이션으로 엄청난 사회적 파장을 일으켰던 인류 위협의 시대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대에선 그러한 설명은 크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 바야흐로 시장경제가 복잡화됨에 따라, 중앙 은행 역시 이를 효율적으로 조정한다. 그리고 애초에 화폐주조세를 걷기위해 국가 경제를 파탄낼 재정정책을 쓰는 정부는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 여타 조세정책 및 정부정책 그리고 해외에서의 채권을 통해서 국가 경제를 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