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부족국가의 풍습과 제천행사

저작시기 2014.11 |등록일 2014.11.03 워드파일MS 워드 (docx) | 2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여러 나라 가운데 성장이 가장 빨랐던 부여에서는 고조선처럼 엄 격한 법을 시행하였다. 살인자는 사형에 처할 뿐만 아니라 그 가족들 까지 노비로 삼았다. 또한, 간음을 저지른 자나 질투가 심한 부인도 사형에 처했는데, 이는 가부장적 가족 질서가 부여 사회에 깊이 뿌리를 내렸음을 알려 준다.
한편, 나라마다 다양한 혼인 풍습이 있었다. 부여와 고구려에서는 죽은 형의 부인을 아내로 삼는 형사취수의 풍습이 있었고, 특히 고구 려에서는 혼인한 뒤 남자가 일정 기간을 신부의 집에서 머무르는 서 옥제라는 풍습도 함께 있었다. 옥저에서는 이와 반대로 어린 여자 아 이를 미리 남자 집에서 데려다 키우다가 성인이 되면 여자 집에 예물 을 주고 정식으로 혼인을 맺는 민며느리제가 유행하였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