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The Sun also rises A+받은 번역

저작시기 2013.02 |등록일 2014.10.22 한글파일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나는 그녀가 산세바스티안 으로 다시 돌아올 때 까지 브렛을 다시는 보지 않았다. 그곳에서 그녀로부터 한 장의 카드가 왔다. 그것은 콘차의 사진이 있었고 이렇게 말을 했다: “여보. 매우 조용하고 건강하게 지내요. 사랑하는 당신에게. 브렛
로버트 콘을 나는 다시 보지 못했다. 나는 프랑스 인들이 잉글랜드로 떠났다는 사실을 들었으며 몇 주 동안 그가 그 나라로 떠날 것이라고 말한 콘으로부터의 메모를 나는 가지고 있었다, 그는 어디에 있는지도 몰랐지만 그는 우리가 지난 겨울에 이야기 했던 스페인의 마지막 여행으로 나를 데려가기 원했었다. 나는 언제라도 그의 은행원을 통해 그에게 접근할 수 있다고 그는 글을 썼다.

<중 략>

“정말 멋진 흑인이야. 호랑이 꽃처럼 생겼고, 딱 봐도 4배정도가 컸어. 갑자기 모든 사람이 물건을 던지기 시작했어. 난 아니야. 흑인이 그 지역의 소년을 쓰러뜨렸을 뿐이야. 흑인은 그의 글러브를 올렸어. 말을 하고 싶어 했지. 무섭고도 고귀하게 생긴 흑인이였어.
그가 말을 하기 시작했어. 그러고 나서 그 지역의 백인 소년이 그를 쳤지, 그러자 그는 백인의 소년을 완전히 쓰러트려 기절시키게 만들었어. 그러더니 모든 사람들이 의자를 던지기 시작했지. 흑인은 우리와 함께 차로 같이 집으로 갔어. 그의 옷을 가지러 가지도 못했지. 그래서 나의 외투를 입었고. 지금 그 모든 일을 기억해 큰 스포츠의 저녁이었어.”
“그 흑인에게 옷을 빌려주고 그의 돈을 얻기 위해서 그와 함께 돌아다녔지. 그가 말하는 바로는 흑인이 철거작업 중에 있는 건물에 책임을 져서 빚을 지고 있다고 하더군. 누가 말했는지 궁금하지? 나였을까?”

<중 략>

이 가게는 미국인들로 붐볐고 우리는 한 장소에서 기다렸다. 누군가 한명이 그것을 미국 여성의 클럽 목록에다가 파리 강둑에서 아직 미국인들에 의해 훼손되지 않은 기묘한 식당이라고 올렸고 그래서 우리는 45분이나 자리를 얻기 위해 기다려야만 했다. 빌은 1918년에 식당에서 식사를 했다 그리고 바로 휴전 후에 마담부인의 식당에서 그를 보고 칭찬을 하였다.
“그래도 그렇지 우리에게 테이블 하나 안주네요,” 빌이 말했다. “그러나 위엄 있는 저 여인은 자리를 주네요.”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