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영화 리뷰, 영화 감상문] 영화 시네마 천국을 보고

저작시기 2014.10 |등록일 2014.10.16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9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유명영화감독인 살바토레 토토(재끄 페린 분)는 어느 비가 억수같이 쏟아지던 날 밤, 동거인으로부터 고향에 계신 어머님으로부터 전화가 왔었다고 전해 듣는다. 마을의 영사 기사였던 알프레도(필립 느와렛 분)의 부고였다. 토토는 쏟아지는 빗소리를 들으며 고향을 떠나와 30년 동안 단 한 번도 찾지 않았던 고향의 향수에 잠긴다.

토토는 어린 시절을 작은 마을에서 홀어머니와 누이동생과 함께 살았다. 마을에는 ‘시네마 천국(Cinema paradiso)’라는 영화관이 있었다. 그 영화관에는 알프레도라는 영사 기사가 있었다. 토토는 영화에 관심이 많아서 그와 함께 영화관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냈다.

‘시네마 천국’은 마을 사람들의 삶의 활력소와 같은 존재였다. 특별한 사건도 관심거리도 없던 조용한 마을에서 사람들이 삶의 재미를 느끼기도 하고 고단함을 풀기도 하는 그러한 장소였다. ‘시네마 천국’을 사람들을 찾는 사람들은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다양했다. 그 마을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다녀가 본 경험이 있을 정도로 인기가 좋았다. 초등학교를 다니는 어린아이들부터 시작하여 길고 흰 수염을 가지고 있는 할아버지까지 그 연령층은 다양했다.

마을 사람들은 ‘시네마 천국’에서 영화를 보며 함께 울고 웃었다. 단순히 영화를 감상하는 곳이 아니라 그들 삶에서 느꼈던 애환을 풀어내는 장소였다. 그런 장소에서 토토와 알프레도는 마치 부자지간처럼 정을 쌓아왔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