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청소년복지] 학업중도탈락 현상의 변화 양상

저작시기 2014.10 |등록일 2014.10.15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이 글은 많은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한 글로써, 여러분들에게 좋은 것을 주고자 작성했습니다. 믿고 구입하셔서 공부하시거나 레포트 작성에 많은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청소년의 학업중도탈락 현상에 대한 전통적인 시각은 그것을 빈곤 가정 학생의 불가피한 선택으로 보거나 소수 비정상적인 학생의 일탈 행동으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중도탈락 문제가 대체로 청소년 비행 문제와의 관련 속에서 논의되어 온 것은 그러한 이유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에 대두되고 있는 학교교육의 위기 현상은 청소년의 학업중도탈락 현상에 대한 전통적 접근을 근본적으로 재검토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현재 중ㆍ고등학교에서는 학교 부적응으로 인한 중도탈락자가 증가하고 있고, 학교교육에 대한 불신과 새로운 교육에 대한 열망으로 학교 밖의 대안을 찾아 자발적으로 중퇴하는 학생들이 증가하고 있다. 그리하여 대안학교(특성화고등학교) 입학 경쟁률이 매년 높게 나타나고 있고 정규 학교가 아닌 비형식 교육기관에 대한 수요도 늘고 있다.

<중 략>

위의 조사에서 “학교에서 가르치는 교과는 누구나 배워야 할 만한 가치를 지닌다”는 질문에 대해 반수 이상인 57.6%의 학생이 ‘그렇지 않다’고 응답하였으며, “학생들은 자기가 원하지 않는 교과를 배우지 않아도 된다”는 질문에 대해서 ‘그렇다’고 응답한 학생도 59.1%에 이른다. 신세대 학생들은 학교 규칙 특히 머리 모양이나 교복 착용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그러한 규칙이 개인의 개성과 다양성을 존중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이다. 뿐만 아니라 학생들은 두발 규제와 단속이 인권 침해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작년에 교육당국으로 하여금 중ㆍ고등학생의 두발 자율화 조치를 취하도록 만들었던, 인터넷을 통한 두발규제에 대한 저항 운동을 하면서 학생들은 “학생들의 신체권은 학생들에게 맡겨져야 한다”, “두발 자유화는 내 몸에 대한 권리를 지키겠다는 학생들의 뜻이다. 수십년간 아무런 이의 제기 없이 이루어진 두발 단속이 인권 침해라는 사실을 이제 학생들도 서서히 인식하기 시작했다”고 주장하였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