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전통사회의 직업윤리에 대해서

저작시기 2014.10 |등록일 2014.10.14 한글파일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235원 (5%↓) 1,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전통사회에서는 직업을 단순히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서 맹목적인 봉사와 희생이라는 측면에서 이해하였으나 근대 시민사회에서는 개인의 소질과 능력을 발휘하고 개인의 자아실현의 욕구를 충족시켜 가는 과정으로 보게 되었다. 따라서 자유로운 직업의 선택은 개인의 정당한 기본 권리로서 주장하기에 이르렀다.
원시사회는 혈연중심의 공동체로서 거의 모든 경제활동이 자급자족으로 이루어졌다. 그러나 원시사회 이후 전통적인 봉건사회에서는 개인의 신분이 직업에 의해 결정되었는데 귀족은 영주나 기사로서 활동하였고, 상민들은 농업 ․ 상업 ․ 수공업에 종사하였다. 우리나라도 전통적인 사회에서는 신분에 따라 사(士)- 농(農)- 공(工)-상(商)의 직업이 서열에 따라 평가되었으며 이들 증 관료가 가장 은 직업으로 선망의 대상이 되었고 상민들은 대부분 농업 ․ 상업 ․ 공업에 종사하였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