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한국인의 매장 풍습

저작시기 2014.10 |등록일 2014.10.13 한글파일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1. 매장이란?
1) 매장을 하는 이유
2) 매장의 분류

2. 청동기의 묘제
1) 고인돌이란?
2) 고인돌의 명칭
3) 고인돌의 기원
4) 고인돌의 분류
5) 고인돌의 기능
6) 고인돌의 의미

3. 삼국시대의 묘제
1) 고구려의 묘제
2) 백제의 묘제
3) 신라의 묘제
4) 순장이란?
5) 순장의 이유
6) 순장 유적

본문내용

1. 매장이란?
- 토장(土葬)이라고도 한다. 매장 풍습은 인류가 집단생활을 하면서부터 시작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며, 유럽에는 구석기시대에 매장이 있었다고 고고학적으로 증명되었다. 한국에서도 선사시대 이전부터 매장한 사실이 각처에 있는 고인돌로 미루어 확실하다.

* 매장을 하는 이유는? *
① 지하에 저승이 있다는 신앙에 따라,
② 사자(死者)를 겁내 관계를 끊기 위하여,
③ 움집[竪穴住居] 생활의 유풍에서,
④ 단순히 위생적인 면에서 등의 해석이 있으나,
일반적으로는 ②의 이유가 가장 유력하다. 시체를 단단히 묶어서 굽혀묻기[屈葬]를 하거나, 펴묻기[伸展葬]를 할 때도 시체 위를 무거운 돌로 눌러 놓는 것은 사자의 복귀를 겁내는 뜻이 있는 것으로 생각되며, 지금도 한국에서는 시체를 염할 때 든든한 삼베로 12마디를 묶는 것이 상례이다.

* 매장의 분류 *
- 무덤은 그 형태나 재료에 따라 여러 가지 종류로 나눌 수 있는데 이것을 유형별로 분류하면 대체로 다음과 같다.
1. 봉분의 형태에 따른 분류 : 방형분, 원형분, 쌍분, 전방후원분
2. 봉분의 재료에 따른 분류 : 토장묘, 지석묘, 적석총, 석총, 토총, 전축분
3. 유구의 재료에 따른 분류 : 석관묘, 석곽묘, 목관묘, 옹관묘, 도관묘

<중 략>

3. 삼국시대의 묘제
- 중앙 집중적 고대국가가 성립되던 삼국시대에는 장대한 고분문화가 성행하게 된다. 기실 장례 문화는 지배층의 전유물이었고, 일반 민중의 매장과 의례는 격식을 차리지 못하여 확인하기 힘들다.

- 장례문화는 지배집단의 세력 변동과 관련이 깊다. 매장 양식과 의례 절차는 새로운 지배 집단이 부상하면서 바뀌게 된다. 또 외래와의 교류에서도 영향을 받는다. 우리 장례 역사에서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해 온 봉분문화와 삼년상, 상복제도와 화장은 모두 유교와 불교가 삼국시대에 들어와 권력구조와 내세관을 바꾸며 도입되었다. 특히 불교의 윤회사상은 무덤에 부장품을 넣지 않는 매장 양식의 간소화를 이끌었고, 화장을 성행시키며 고분의 규모를 축소시켰다. 조선시대 이래 상스러운 장례법으로 여겨졌던 화장이 신석기 이래 지배층만이 할 수 있는 귀족문화였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