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집의 역사 원시~고려

저작시기 2014.10 |등록일 2014.10.13 한글파일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 원시 시대
(1) 구석기 시대
(2) 신석기 시대
(3) 청동기 시대

2. 고조선
(1) 고조선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을까?
(2) 온돌
(3) 온돌, 문화를 바꾸다.

3. 삼국시대
(1) 고구려
(2) 백제
(3) 신라

4. 고려 시대

본문내용

1. 원시 시대

(1) 구석기 시대
구석기 시대는 기원전 3000년부터 기원전 4000년까지에 해당하는 시대로, 이 시대에는 사냥과 채집에 의존하는 생활로 한곳에 정착된 생활이 아닌, 잦은 이동 생활을 할 수밖에 없었다.
(막집)
초기 인류가 주로 동굴 집에서 살았다고 생각하지만, 동굴은 그렇게 흔히 있는 것이 아닐뿐더러 요행 쓸 만한 동굴을 발견했더라도 그런 곳에 살다가는 곰의 습격을 받기 십상이다. 곰은 동굴에서 겨울잠을 자는 습성이 있어서 대부분 동굴은 사람보다 먼저 곰들의 차지였다. 그렇다면 추위와 어둠, 사나운 야생동물의 위험을 피해 오늘 밤을 무사히 넘길 만한 잠자리를 어떻게 만들 수 있을까. 가장 손쉬운 방법은 버드나무나 개나리 관목처럼 가늘고 잘 휘어지는 나무를 찾아 나뭇가지의 끝을 서로 묶어 하늘을 가리고 그 아래 털가죽이나 나뭇잎 등을 깔아 땅에서 올라오는 습기와 한기를 막는 것이다. 구석기인들이 최초로 지은 집이 바로 이것이었는데, 오래가지는 못했다. 세찬 바람에 엉성하게 묶은 나뭇가지들이 휘어졌고 굵은 비가 내리면 바닥이 젖어 버렸으니까. 따라서 이곳저곳 떠돌며 필요에 따라 주변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들을 가지고 집을 지었는데 이렇게 마구잡이로 지은 집을 ‘막집’이라 한다.
지구상에 인류가 출현한 것은 전기 구석기 시대에 해당하는 300만년 전이라고 추정되며, 한반도에서 발견된 가장 오래된 인류의 흔적은 60~40만 년 전의 것으로 알려진 평양 상원군의 검은 모루 유적이다. 이를 비롯해 웅기 굴포리, 제천 창내, 화순 대전 등지에서도 유적이 발견되었다. 이러한 집들은 지표면에 나무 막대를 원뿔형으로 세우고 그 위에 짚 더미를 덮은 형태로 ‘막집’ 내지는 그 형태가 마치 천막 같다고 하여 ‘평지 천막형 주거’ 라 부르기도 한다. 평면의 형태는 원형이며 지름은 7미터 정도로 8~10명의 한 가족이 거주했을 것으로 보인다.

(2) 신석기 시대

기원전 5000년 즈음이 되면 한반도에 신석기 문화가 발생하는데, 이때의 인류는 현생 인류와 다를 바 없는 호모 사피엔스, 즉 ‘슬기사람’들로서 움집을 지어 생활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