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집의역사(개항 후~오늘날)

저작시기 2014.10 |등록일 2014.10.08 한글파일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1. 개항 후
1) 양옥의 도입
2) 세창양행 사택

2. 식민지시대
1) 문화주택
2) 영단주택
3) 토막

3. 해방 후
1) 해방촌

4. 박정희 시대
1) 벌집촌
2) 달동네

5. 오늘날 집의 모습
1) 아파트의 도입
2) 주상복합건물


본문내용

개항 후
여기서 개항 후는 강화 조약으로 개국, 개항한 1876년부터 1910년 국권 상실까지의 시기를 말한다. 이시기의 우리 도시 사회는 개항장, 개시장을 중심으로 크게 변화해 갔다.
양옥의 도입
많은 일본인들이 들어오게 되면서 일본인들만이 사는 주거지역이 형성되었는데, 이를 일본인 거류지라 하였다. 일본인들은 개항장뿐만 아니라 서울의 충무로, 용산, 진고개 등에도 일본인촌을 형성했다. 또한 대한제국 말기에는 서양인들도 우리나라에 본격적으로 이주해오게 되면서 역시 개항장에 소위 ‘양옥’이라는 서양식 주택들을 짓기 시작하였다. 당시 지어진 이러한 서양식 주택으로는 한국 최초의 양풍주택으로 알려진 1884년 지어진 인천의 독일인 숙소 세창양행 사택을 비롯하여 많은 외국인 부호, 외교관, 상인들의 주택이 있다

<중 략>

해방 후
일자리를 찾아 농촌에서 도시로 무작정 이주한 많은 사람들은 우선 정착할 주택을 마련하는 일이 대단히 어려웠다. 그들은 도심지 안에 세를 얻을 형편도 아니기 때문에 도시 변두리의 국, 공유지를 무단으로 점거하여 무허가 판자촌을 짓는 일이 많았다.
흔히 달동네라고 불리는 불량주거지에 처음 정착한 사람들은 산비탈을 깎아 택지를 만들고 천막이나 판자, 함석 등을 이용하여 비, 바람을 막을 정도의 거처를 만들었다.
현재 해방촌의 법정 동명은 용산동 2가이다. 행정구역상의 명칭은 용산2가동이다. 월남인들이 이 지역에 자리 잡기 시작한 것은 1946년경이었다. 1945년부터 월남한 사람들은 당시 비어있던 일본의 육군관사(한때는 육군형무소로 사용되었고, 지금은 미군관사로 사용되고 있는)를 집단적으로 점거하고 살기 시작했다고 한다. 그런데 미군정은 이들에게 퇴거 명령을 내렸다. 주민들이 반대하자 건물을 뜯어가도 좋으나 관사터만 비워 달라고 요청했다. 그래도 주민들이 물러서지 않자 1946년 미군은 강제로 주민들을 퇴거시켰다고 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