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일상생활] 결혼의 역사, 조선시대 결혼의 역사, 혼인의 역사, 각 계층별 의 혼인

저작시기 2014.10 |등록일 2014.10.08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500원

목차

1. 혼인 제도
(1) 혼인의 사전적 의의
(2) 조선시대의 혼인

2. 각 계층별 혼인
(1) 양반의 혼인
(2) 양인의 혼인
(3) 노비의 혼인

3. 조혼의 발생과 폐단

4. 내외법의 의미와 내용
(1) 의미
(2) 내용

5. 그 밖의 내용
(1) 연지곤지는 왜 찍었나?
(2) 신혼 첫날밤 문창은 왜 뚫었나?

참고문헌

본문내용

근친금혼 ․ 동성불혼 ․ 동성동본불혼 등은 고려 이후 조선에 이르기까지 단계적으로 강화되어온 혼인 규제의 내용들이다. 조선 초기에는 대명률에 따라 동성끼리 혼인한 자는 각각 장 60대의 형에 처하고 이혼케 했다. 조선 중기까지 이러한 동성불혼 주장이 이어지다가 후기로 오면 동성동본불혼으로 변한다.
혼인연령은 「경국대전」의 규정에 의하면 남자는 15세, 여자는 14세가 되어야 혼인을 할 수 있으며, 양가 부모 중 숙질이 있는 등의 형편 여하에 따라 예외를 정하고 있다.
그러나 사위나 며느리를 미리 정해 같이 살게 하는 예서제나 민며느리제도가 있었으므로 실제의 혼인연령은 더 낮았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제도들은 노동력 부족과 가난 등 경제적 여건이 그 배경이었다.

<중 략>

양인들은 자신보다 격이 낮은 노비 혹은 천인 신분과 혼인하는 경우가 흔히 나타난다. 이러한 사례들은 양천교혼에서 많이 나타난다. 양인가문이 양반가문과 결합하는 경우도 있었지만 그것은 양반의 선택에 의한 것이지 양인의 뜻이 아니었다.
지금부터 양인의 혼인 생활을 잘 알 수 있는 박의훤의 분재기를 통해 양인의 혼인을 알아보기로 하자.
박의훤의 분재기에는 양인들의 혼인생활의 단면과 그 시대 양반가의 여성이 아닌 다른 신분의 여성들의 생활 모습도 알 수 있게 자세하게 나타나있다. 박의훤의 분재기는 양반가의 상속문서와 내용상 많은 차이를 보여주고 있다.

<중 략>

남녀사이에서 예절을 지킨다는 정도로 쓰여 지는 ‘내외’의 의미가 조선 시대에는 여성에게 족쇄를 채웠다. 그런데 내외의 원래 의미는 남녀가 유별하다는 정도였다. ‘내외’는 「예기」에서,
“예는 부부가 서로 삼가는 데서 비롯된다. 궁실을 지을 때 내외를 구별하여 남자는 밖에, 여자는 안에 거처한다. 여자가 거처하는 것은 궁문을 깊고 굳게 하여 남자는 함부로 들어올 수 없고 여자는 임의로 나갈 수 없다. 남자는 안의 일을 말하지 않고 여자는 밖의 일을 말하지 않는다.”라고 한 예론에서 비롯되었다.
남녀의 역할을 구분한다는 정도의 이러한 ‘내외’의 개념이 조선조에 들어 성리학과 결합하면서 조선 특유의 남녀 차별법인 내외법으로 변모했다.

참고 자료

조선시대 생활사 <한국고문서학회 엮음> 1999
조선시대 생활사 <한국고문서학회 엮음> 2000
조선시대 조선사람들 <이영화 지음>
조선의 성풍속 <정성희 지음, 가람기획>
http://kin.naver.com/open100/entry.php?docid=154629
http://kin.naver.com/browse/db_detail.php?d1id=6&dir_id=601&docid=4596&ts=1036755688
http://kin.naver.com/browse/db_detail.php?d1id=6&dir_id=60101&docid=176689&ts=1058746866
http://kin.naver.com/open100/entry.php?docid=194583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