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EBS 아기 성장 보고서 ‘언어습득의 비밀’을시청, 언어발달과 환경과의 대하여 기술하고, 관련지어 시청소감

저작시기 2014.09 |등록일 2014.10.07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EBS 아기성장보고서 4편 언어습득의 비밀의 줄거리
아기는 태어나자마자 울음으로 세상사람들과 소통한다 울고 옹알이를 하고 허공을 향해 팔다리를 내젓고 가끔은 엄마를 향해 의미있는 웃음과 표정을 짓기도 한다
이렇게 온몸으로 의사소통을 시작한다

아기는 자신만의 독특한 언어로 대화한다 활화산 같은 표현의 욕구가 울음이다 비슷비슷하게 들리는 울음도 엄마에게 자신의 욕구를 전달하고자 하는 가장 효과적인 수단인것이다

특별한 몸짓, 베이비사인
생후 9개월에서 13개월 사이에 울음과 옹알이보다 강역한 표현수단이 필요해 진다. 아기가 말하고 싶은 것을 말하지 못하는 욕구 불만을 해소함과 말하기전의 언어에 대한 관심을 강화해 주는 것이다

선천적으로 타고난 고성능 언어 시스템
'아기는 선천적으로 언어획득 장치를 가지고 태어나기 때문에 적절한 환경에서 성장하기만 한다면 어떠한 언어 습득도 자연 스럽게 이루어진다'

아기의 언어는 자궁에서부터 태어난다
외국어의 음소까지 구분하는 놀라운 언어능력
주위 사람들이 사용하는 언어에 빠르게 적응하기 때문에 아기들은 특성 음소를 반복해서 들으면 그 음소를 인식하는 능력이 가파르게 증가를 하고 자주 접하지 않는 음소를 인식하는 능력은 빨리 감소한다.

단어습득능력속에 감춰진 또 다른 능력

아기들은 단어를 인식하면 그 단어의 의미를 연결하기 시작한다.
신생아의 옹알이는 뇌의 언어학습센터에서 나오는 신호가 음성화된 것으로 무의미한 소리가 아니라 언어를 익히는 첫 단계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