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빈곤의 함정을 정의하고 실제 사례를 들어 서술하시오.

저작시기 2014.10 |등록일 2014.10.05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빈곤의 함정을 정의하고 실제 사례를 상술 하였습니다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1. 빈곤의 함정 정의
2. 빈곤의 함정 실제 사례

Ⅲ 결론

Ⅳ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서론
빈곤율의 증가와 함께 자연스럽게 제기되는 문제는 빈곤의 동태적 양상에 관한 것이다. 동일한 수치의 빈곤율을 가진 사회라 할지라도 빈곤계층의 다수가 일시적으로 빈곤을 경험한 후 이내 빈곤을 탈피하는 이동성이 높은 경우가 있을 수 있고 이동성이 낮아 장기빈곤을 경험하는 빈곤계층이 고정되어 있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 빈곤이 매우 장기적인 현상으로 고착되어 있는 경우에는 빈곤이 개인에 미치는 악영향이 더욱 심각할 수 있다. 또한 비교적 정책에 대한 의존이 일시적인 단기 빈곤층과는 달리 장기 빈곤계층에 대해서는 정책적 처방의 다양한 효과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요구된다. 일반적으로 과거 빈곤경험과 미래 빈곤간의 관계는 두 가지의 경로로 결정될 수 있다. 그 첫 번째 가능성은 빈곤에 진입한 개인은 빈곤을 경험할 수밖에 없는 개인적 특성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중 략>

2. 빈곤의 함정 실제 사례
빈곤의 함정 실제 사례는 유럽에서 복지 면에서 제일 잘 나가는 독일의 사례를 들고자 한다. 독일에서는 실업수당 및 재취업 지원을 위해 국가가 지급하는 온갖 보조금을 타기 위해 꾀를 쓰는 실업자들이 적지 않다. 실업보조금은 몇 달을 기한으로 지급되며 고용청에서의 면담을 통해 연장 여부가 결정된다. 이 면담에서 일하지 않고 국가보조금으로 지내려는 이들은 꼬박꼬박 참석하면서도 온갖 핑계와 구실을 대며 "왜 자신이 아직 일하러 나갈 수 없는지"를 공무원에게 설명하려고 애쓴다. 실업수당 지급 여부는 어차피 담당 공무원의 결정에 달린 문제이기 때문에 면담에서 담당 공무원을 어떻게 설득하느냐에 따라 실업자의 처지가 갈린다. 고용청의 면담에도 가지 않고 보조금을 받으려는 이들은 의사에게 '노동불가증명서'를 확인받아 제출한다. 의사가 진단서에 명기한 소위 병가 기간 동안에는 구직면담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마음 편하게 지낼 수 있다. 물론 정부기관과 해당 공무원들도 이러저러한 잔꾀 수법을 잘 알고 있다. '노동불가증명서'의 사실 여부가 의심스럽다고 간주될 경우, 2차 검증을 위해 국가 쪽에서 고용한 의사가 동원되기도 한다.

참고 자료

남기민, “사회복지정책론”, 학지사, 2011
이경혜,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서의 자활지원에 관한 연구”, 단국대, 2002
석상훈, “한국빈곤의 동태적 분석”, 성균관대, 2007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