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옷의역사 (원시시대 ~ 고려시대)

저작시기 2014.10 |등록일 2014.10.04 | 최종수정일 2014.10.22 한글파일한글 (hwp) | 13페이지 | 가격 350원 (30%↓) 500원

목차

1. 옷의 뜻과 기원
2. 선사시대
3. 삼국시대
4. 발해 ․가야
5. 고려시대

본문내용

1. 옷의 뜻과 기원
① 옷(의복)이란
옷은 피복(被服) ·의류 ·의장(衣裝) ·복장이라고도 한다. 이 중에서 ‘의복’ ‘피복’이 가장 흔히 쓰이는 용어이다. 이들 2가지 표현의 구별이 자주 논의되는데, ‘의복’은 신체의 구간부(軀幹部)에 착용하는 것을 가리키고, ‘피복’은 좀 더 넓은 범위의 모자 · 장 갑 · 신 등 신체에 착용하는 일체의 것을 포함한다는 설이 일반적이다. 의복은 인간 생활에 있어 식량 ·주거(住居)와 함께 생활의 기본이 되는 중요한 요소를 지니고 있다. ‘복장’은 의복을 입는 법, 치장이나 옷차림까지도 의미하게 된다.

1) http://100.naver.com/100.php?id=124830

② 옷의 기원
옷은 확실히 누가 가장 처음으로 사용했는지 모르지만 오늘날의 의복의 기능을 생각해보고 지금까지 남아 있는 유물이나 그림, 벽화 등을 통하여 아마도 글로 역사를 기록하기 전의 선사시대 때부터 등장한 것으로 추측된다고 한다.
그리고 오스트랄로 피테쿠스라는 종류의 원시인이 처음 사용했다고 추측되는데, 그들은 초기에 자신의 몸을 동물 가죽으로 걸쳤다. 왜냐하면, 오스트랄로 피테쿠스들은, 추운 기후 속에서도 털을 가진 동물들이 추위를 잘 이겨내는 것을 보고 털을 입게된다면 자신들도 따뜻해질 거라는 생각에서 였다. 그게 옷의 기원일 것이라고 학자들은 추측한다.
인류가 옷을 입는 것은 추위와 더위뿐만 아니라 험한 자연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서였다. 가장 연약하고 소중한 피부인 생식기를 가리는 데서 시작해 인류의 옷은 점차 발전해 왔다.

․옷의 기원설
기후적응설 : 추위나 더위 때문인데 많은 기후변화에 대하여 적응하기 위한 수단으로 원시적이지만 나무껍질이나 잎 등으로 엮어 몸을 싸서 임시적으로 몸을 보호하였다고 한다. 지금도 지구상의 오지에 가면 그 당시를 보여주듯 원시적인 형태의 의복구조인 나뭇잎이나 나무껍질로 옷을 만들어 입는 부족들이 있다고 한다.

참고 자료

한국 생활사 박물관 사계절 출판사
http://user.chol.com/~juyada/
http://kin.naver.com/db/detail.php?d1id=5&dir_id=502&eid=M7knZIEC10Wqq3cughD2oPMoDAsVv2h4
http://kin.naver.com/db/detail.php?d1id=6&dir_id=601&eid=vvVl8QcREWb4ID4IFKhtOznQ%2BEu0mEE4
http://100.naver.com/100.php?id=124830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