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을 읽고

저작시기 1998.08 |등록일 2014.10.01 한글파일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신영복 선생님은 1968년 통일혁명당 사건으로 구속되어 무기징역을 선고 받아 20년 동안 수감 생활을 하였다. 수감생활 동안 깊은 고뇌와 자기 성찰을 통해 써나간 글들은 처참한 환경 속에서도 의연하게 일어서는 한 인간의 모습을 보여준다. 어떻게 그럴 수 있었을까? 그것은 그가 수신(修身)하고 궁리(窮理)하였기 때문이다.

사람은 나무와 달라서 나이를 더한다고 해서 그저 굵어지는 것이 아니며, 반대로 젊음이 신선함을 항상 보증해주는 것도 아닙니다. 노(老)가 원숙이, 소(少)가 청신함이 되고 안되고는 그 연월(年月)을 안받침하고 있는 체험과 사색의 갈무리 여하에 달려 있다고 믿습니다.

신선생님이 말하는 ‘연월을 안받침 하는 체험’이란 노동과 배움을 말하는 것이다.
그는 교도소에서 노동을 하면서 목공, 영선, 제화공, 재단사 등으로 직접 노동자 생활을 온몸으로 고통을 느끼며 경험 하였다.그리고 노동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