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이광수의 무정 독후감

저작시기 2014.09 |등록일 2014.10.01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춘원 이광수(李光洙, 1892년 3월 4일 평안북도 정주군 ~ 1950년 10월 25일)는 1892년 평북 정주에서 태어나 일제 강점기에 주로 활동한 소설가이자 작가, 시인, 문학평론가, 언론인이다. 일제 강점 초기 독립운동에 참여 임시정부에서 일했으며 사료편찬과 독립신문 등을 맡았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1922년 흥사단의 전위조직인 수양동맹회를 조직 안창호를 도와 활동하다가 옥고를 치른 후 변절하여 1939년 자발적으로 창씨개명에 동참함으로써 세간의 지탄을 샀고 해방 후에는 반민특위에 기소되기도 하였다.
6.25가 발발하고 서울에서 북한군에 납북되었다.
그는 사상적으로 유교적 봉건 윤리관을 비판하고 여성 해방과 자유 연애를 주장하는 등
진보적인 모습을 보였으나 한편으로는 일제를 찬양하고 나치즘에 공감하는 등 행적과 언행에서 일관되지 않다는 이유로 지금까지도 논란이 되는 인물이다.
작품 활동은 1909년 첫 작품 ‘사랑인가’를 발표한 후 일본 유학 중 여러 편의 시, 논설 등을 발표하였고 귀국 후 교사 및 기자로 활동하였다.
경성학교 영어 교사인 형식은 김장로의 딸 선형에게 영어 개인 교사를 하면서 호감을 가지된다. 당사자인 선형이나 김장로도 형식에게 호감을 가지고 있는 터였다.
"이 어른이 내가 매양 말하던 이형식 씨요.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