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왕건은 왜 태조를 꿈꿨나

저작시기 2013.11 |등록일 2014.09.25 한글파일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1.머리말
2.왕건의 세력형성과 성장
3.왕건의 정변계획
4.왕건의 직분 변천
5.맺음말
참고문헌

본문내용

신라 말에 정치적 혼란이 확대되어 가는 과정에서, 지방의 중앙정부에 대한 도전은 신라사회의 붕괴를 촉진시키는 요인이 되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왕건이 궁예정권을 무너뜨리고, 고려를 건국해 후삼국을 통일 한 대업은, 골품제에 기반을 둔 고대사회를 무너뜨리고 한반도 사회가 새로이 중세사회로 전환하게 되는 계기를 마련하였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 이러한 왕건의 고려건국은 한국사에 새로운 사회적인 전환을 가져오기 때문에 그동안 끊임없이 연구가 계속되어 왔다. 후삼국시대의 주요인물 왕건의 고려건국에 대한 기존의 연구동향을 살펴보면 크게 궁예정권과의 관계, 나주 및 서남해지역과의 관계, 호족세력과의 관계, 견훤과의 관계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중 략>

單身에서 일어난 궁예는 세력을 규합하여 국가를 세웠으며, 후삼국 영토의 절반이상을 차지하고 왕건을 비롯한 인재들과 강력한 군대를 통솔할 수 있었다. 이 과정에서 궁예는 군사전력가, 선동가, 통솔력 및 비젼있는 정치가로서 특풀한 면모를 보여주었다. 그러나 그의 전제왕건 강화에 따른 왕건은 변심과 민심의 변화를 파악치 못한 과오를 범하고 말았다. 이에 따라 궁예가 쌓아놓은 물적, 인적 유산은 타인에게 넘어가게 되었다. 이러한 왕건의 고려건국을 이이화 선생은 "궁예는 온갖 어려움을 겪으며 태봉을 건국하였으나 왕건은 태봉의 군사력을 빌려 왕위를 빼앗았으니 어찌 보면 싱겁기조차 하다"라고 이야기 하였다.왕건은 한눈을 팔고 있는 궁예를 단숨에 몰아낸 무혈의 행운아 이다. 하지만 궁예를 단숨에 몰아내기 위해서는 왕건의 치밀한 정변계획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다.

<중 략>

지금까지 왕건의 세력형성과 성장과정을 살펴보고 왕건이 정변을 준비한 시기 또한 이야기 하였다. 그렇다면 왕건은 왜 정변을 일으킨 것일까? 채수환 선생은 왕건과 궁예가 대립 할 수밖에 없는 절대적인 이유가 있었고, 그러한 대립 속에서 왕건의 정변은 자연스러운 일이라 서술하였다. 고구려 유민출신의 호족왕건과 신라왕족 출신인 궁예는 서로 다른 국계의식을 가지고 있었고, 이는 상호불신과 대립을 초래하였다는 것이다. 하지만 고구려 계승의식을 강조한 궁예가 자기가 신라왕족이라는 것을 노출하는 어리석은 연행을 하였을까? 오히려 궁예는 고구려지역 출신인 것처럼 행세하고 다녀야 했을 것이다.

참고 자료

<<고려사>>권1.
<<삼국사기>>50. 궁예전
문수진/1987년/<고려건국기의 나주세력>/<<성대사림>>/4집16쪽
권진철/1988년/<후삼국 성립의 요인과 조건>/<<강원사학, Vol.4>>/pp1~32/강원대학교 사학회
채수환/1992년/<신라말 고려초 선종과 호족의 결합>/<<역사와사회>>/pp133~149/국제문화학회
정청주 /1993년/<왕건의 성장과 세력형성> /<<역사학 연구>> /7호/호남사학회
조인성/ 1993년 / <궁예의 세력형성과 건국> / << 진단학보>> 75호 1~34P / 진단학회
채수환/1999년/<고려태조 왕건의 세력 실태에 관한 고찰> / <<동서사학 >>/ 5호 pp5~33/ 한국동서사학회
이이화/ 1999년/ <제1부 난세를 헤치고 통일국가를 세우다.> / <<이이화의 한국사 본문 5 : 최초의 민족 통일 국가 고려>>/ 한길사
백남혁 /2000년/ <궁예의 전제왕권 확립과 왕건의 후삼국통일 기반의 재조명> / <<동서사학>> / 6,7호/ 63~8P/ 한국동서사학회
김갑동/2001년/ <고려시대 나주의 지방 세력과 그 동향> /<<한국중세사연구>> /11호 / 한국중세사학회
강봉룡/ 2003년/ <나말 여초 왕건의 서남해 지방장악과 그 배경> /<<도서문화>> 21호/ 목포대학교 도서문화연구소
이재범 / 2005년 / <궁예, 왕건정권의 역사적 연속성에 관한 고찰>/ <<사림(성대사림)>>/ Vol.24 /101~128P./ 수선사학회/
권덕영/ 2006년/ <신라하대 서남해역의 해적과 호족> /<<한국고대사연구>> /41호 / 한국고대사학회
조인성/ 2007년 / <태봉의 궁예정권> / <<푸른역사 학술 총서 4>>/ 338~383P/ 푸른역사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