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통일부 조사관 직무수행계획서, 통일부 직무수행계획서, 조사관, 직무수행계획서

저작시기 2014.09 |등록일 2014.09.19 한글파일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9,000원

목차

Ⅰ. 서언
1. 정책․사업의 동향 및 전망 포함

Ⅱ. 본언
1. 정책사업 목표
2. 추진전략, 수단, 방법
3. 추진일정

Ⅲ. 결언

본문내용

서언
통일은 우리 민족의 염원임에도 불구하고, 60년이 넘도록 남북한은 단절된 상태로 남아있으며, 6.25전쟁 당시 납북피해자 조사는 아직까지도 미미한 수준에 머물고 있다. 박근혜 정부 들어 통일부는 한반도에 지속 가능한 평화를 구축하고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그 일환으로 납북피해 신고 건에 대한 전수보완조사 및 실종자 자료 조사 수집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국민의 신뢰와 성원에 보답하고 유공자 및 납북피해자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우는 바로 진상을 제대로 규명하는 것에 있다 할 것이다. 지난 60여년 간 남북관계에는 많은 기복이 있어왔으며, 이에 납북자 및 실종자에 대한 정부의 대응 또한 미흡했던 것이 사실이다. 따라서 본인은 본 직무계획서를 바탕으로 통일부 조사관에 임함에 있어 본인의 결연한 의지와 확고한 계획을 소상히 밝히고자 한다.

1. 정책․사업의 동향 및 전망 포함
동북아 지역은 전 세계에 유례가 없는 경제적 역동성을 바탕으로 역내 국가들 간에 촘촘한 이해관계망을 형성하고 있다. 일례로 6.25전쟁 당시 적국 이였던 중국은 2012년을 기준으로 한국의 최대 교역국이 되었으며, 일본은 한국의 두 번째 교역국이 되었다. 한편, 중국은 일본의 최대 교역국이며, 일본은 중국에게 세 번째 교역 상대국이 되었다. 이렇게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정세가 급변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6.25전쟁 납북자 및 실종자들에 대한 조사는 극히 미미한 수준에 머물고 있다.

60여 년의 분단구조 하에서 남북이 서로 불신하고, 대립하고 있다는 사실 자체가 동북아 안보의 불안 요소이기 때문에 납북자 및 실종자들에 대한 조사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