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문학교육] 해석에 개입하는 허구성-이문열의 '황제를 위하여'를 대상으로 (양식 측면의 의미부여, 인물 해석의 측면, 글읽기에서 쓰기로, 글일긱와 의식의 형성)

저작시기 2014.09 |등록일 2014.09.18 한글파일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정성껏 작성하여 만들어서 A학점 받은 레포트입니다.
다른 레포트 자료보다 가격면이 저렴하다고 해서 자료의 질이 결코 떨어지지 않아요.
활용하거나 참고하셔서 레포트 작성에 많은 도움되길 바래요.

목차

1. 양식 측면의 의미부여
2. 인물 해석의 측면
3. 글읽기에서 쓰기로
4. 글읽기와 의식의 형성

본문내용

소설의 해석은 소설 독서 결과에 대한 의미부여이다. 의미부여는 양식 측면에서, 인물의 해석 측면에서, 읽기와 쓰기의 통합으로서 실천 측면에서 이루어지는 복합적인 현상이다. 이는 작품에 대한 의미부여이기도 하고, 작품에서 이끌어내는 의미이기도 하다. 따라서 이러한 작업을 하는 주체는 의식공간에 의미의 팽창과 파열/형성이 일어나는, 플라톤적 의미에서 코라적 존재이다. 이 해석의 과정에 허구성이 개입한다는 것은 허구적으로 의미를 해체/구축한다는 뜻이다. 의미의 층위를 형성하는 작업은 주체의 주체성 생산과 연관되는 작업이다.

1. 양식 측면의 의미부여
소설의 형식이 아이러니적이라는 명제는 널리 통용될 수 있는 속성을 지니고 있다. 이는 잘 알려진 대로 루카치의 용어로 주인공의 지향과 현실의 괴리에서 빚어지는 양식의 특징으로, 염원과 현실적 제약 사이의 변증적 관계를 고려하는 소설의 고유한 법칙과도 같은 것이다. 「황제」의 경우 또한 그러한 개념을 동원하여 설명하고 해석할 수 있을 것이다. ‘황제’의 이상은 하늘의 뜻을 실천함으로서 이상세계를 지상에 구현하는 것이다. 그런데 그것이 현실의 이러저러한 여건으로 인해 실현될 수 없다. 즉 그의 진정한 가치를 구현할 수 없는 것이다. 그럼에도 그 가치를 추구하는 데서 아이러니가 발생한다. 현실을 아이러니로 돌려놓는 데에 ‘허구’개념이 동원되는 것은 쉽게 이해가 된다. 현실과는 대척적인 지점에 설정하는 작중현실로 인해, 독자의 독서과정에 독자는 이중의 현실을 체험하게 된다.
현실과 이상의 괴리는 아들이 하늘의 뜻을 받았다고 믿는 아버지와 그 아들을 가르친 ‘큰선생’ 사이의 의지의 갈등으로 구체화된다. 주인에게는 이상이고 큰선생이 보았을 때는 ‘망상’이다. 황제의 부친과 대화는 이렇게 되어 있다.
“듣기에는 섭섭한 말일 테지만 나는 잘라 말할 수 있소. 주인장의 꿈은 결코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오. 오히려 일찍 버리지 않으면 주인장은 물론 아드님에게도 재앙이 되오리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