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경제 대공황과 2008 경제 금융위기

저작시기 2014.08 |등록일 2014.08.1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0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1. 대공황의 배경
2. 대공황의 해결대안
3. 2008 경제 금융 위기 배경
4. 2008 경제 금융 위기 해결대안
5. 대공황과 2008 경제 금융위기의 유사점과 차이점

Ⅲ. 결론
-2008 경제 금융위기의 기대되는 해결책

본문내용

Ⅰ. 서론
2007년 봄 미국의 서브프라임 모기지(subprime mortgage) 사태 발생 이후 모기지 금융상품의 부실로 인해 오랜 기간 전성기를 구가해온 미국의 대형 투자은행들이 무너져 내렸다. 2008년 3월 베어스턴스(Bear Sterns)에 대한 구제금융이 이루어졌고 2008년 9월에는 리먼 브라더스(Lehman Brothers)가 파산하고 메릴린치(Merrill Lynch)가 매각되었다. 모두 골드만삭스(Goldman Sachs), 모건스탠리(Morgan Stanley)와 함께 5대 투자은행으로 불려왔던 곳들이다. 이 금융위기의 여파는 급속히 세계시장으로 퍼져나갔고 곧이어 실물시장에도 영향을 미치며 소위 대공황 이후 최악의 경제 상황을 만들어낸다. 이번 세계금융위기에 대한 원인으로 다양한 견해가 쏟아져 나왔다.
1930년 대공황 당시, 각국의 정부가 대공황의 근본적 원인과 치유책을 찾지 못해 우왕좌왕할 동안 사람들은 앉아서 자본주의의 위기를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일부 학자들은 제1차 세계대전의 영향으로 인한 필연적 위기라고도 생각했고 또 다른 사람들은 대공황이 자본주의가 맞이할 수밖에 없는 체계적 종말이라고까지 여겼다.

<중 략>

금융기관이 잇단 파산으로 인한 후유증 면에서 대공황 때와는 강도가 매우 다르다. 은행들이 파산해도 일반인들이 자신의 예금을 1인당 25만 달러까지 보장받고 있지만 대공황때 시민들은 자신들의 예치금 한 푼도 보장받지 못해 거리로 나앉게 되었던 것이다. 2008 경제 금융 위기에서는 여러 모로 충격을 완화할 수 있는 장치가 마련되어 있다는 점에서 대공황과 차이를 보인다. 주식시장의 반응에서도 제법 큰 차이가 나타나고 있는데 대공황은 경기 침체가 장기화 되면서 주식시장이 10년동안 침체기를 맞았다. 하지만 미국 발 금융위기는 단시간 내에 주식 시장이 회복되는 모습을 보였다. 그 예로 2013년 3월에는 다우 종합 지수가 역대 최고점을 기록했다. 물론 실물 경기 역시 대공황 당시 보다 훨씬 빨리 안정되었다는 것을 통해 차이점을 설명할 수 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