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중앙대학교 경희대학교 건축학과 입학사정관 최종합격 포트폴리오.

저작시기 2013.09 |등록일 2014.08.08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18페이지 | 가격 4,500원

소개글

유명 학원 및 학교에서 첨삭후 호평을 받은 포트폴리오 입니다.
정말 많은 시간 공을 들여 만든 것입니다.
수험생들에게 많은 도움 되었음 좋겠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최근 집짓기 열풍이다. 너도 나도 갑갑한 아파트를 벗어나 자신의 삶에 맞는 집올 짓는 것이 유행이 되어 버렸다.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집짓기 신드롬이 세간에 만연해진지 오래다. 이제 2~20대 직장인 심지어 고등학생들 대화에서 까지 '필로티' '콘크리트'갈은 용어를 심심찮게 들을 수 있다.
그 중심에는 건축가 김승환씨가 있다.
건축가 김승환씨의 건축사무소 앞의 조용한 카페에서 그와 만났다.
-요즘 모두가 자신의 삶에 맞는 집올 짓는다고 야단이다. 왜 그렇다고 생각하나?
간단하다. 우리나라는 발전했고 삶의 유형도 다양화되었다. 예전의 아파트라는 공간은 너무 정적이고 획일화 되어 있었다. 그래서 아파트는 다양화된 삶의 공간에 대한 요구에 충족되지 못했고 견국 그러한 요구가 밖으로 표출된 것이다.
ᅳ이러한 주거 문화에 대해 어릴 때부터 관심이 많았다고 들었는데 언제부터 관심이 있었나?
중3때부터 건축가롭 꿈꿨으니 약 24년 전 부터이다.
ᅳ그 꿈에 대한 확신이 있었던 것인가? 어떻게 꿈율 유지해 올 수 있었나? 고등학교 때 동아리 활동, R&E 활동 등을 통해 이 일은 내가 줄검게 합 수 있겠다는 확신을 가졌다.
그는 본격적 인터뷰에 들어가기에 앞서 커피 한잔과 치즈 케이크를 건네며 아직 희미하게 남아있는 경상도 특유의 억양으로 말을 건넸다. "…꿈에 확신을 가지게 되었던활동은……. 영어동아리 활동이었다."

<중 략>

다음 질문을 가로막은 것은 갑작스레 울린 나의 벨소리였다.
"이번에는 제가...." 전화 너머로 진전이 있느냐는 굵직한 목소리가 흘러들어왔다.
유독 신입인 나를 챙겨주시는 정 팀장님의 기별이었다. 예상보다 잘 진행되고 있다고 안심 시킨 후 전화를 끊었다.
"조선일보 였나요?" 전화를 끊자 그의 나지막한 목소리가 귀를 간질였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