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피아제의 인지발달단계에서 있어서 2-7세에 해당되는 전조작기의 사고특징을 설명하고, 예를 들어 설명하시오

저작시기 2014.08 |등록일 2014.08.0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1. 자기중심적 사고
2. 물활론적 사고
3. 상징적 사고
4. 비가역성
5. 변형
6. 중심화
7. 전환론적 사고

Ⅲ. 결론

본문내용

감각운동기에 ‘조작’이란 있을 수 없으며, 오직 감각운동 활동만 있으나. 계속되는 감각운동 활동에 의해 아동은 점차 실체에 대한 새로운 구성을 조직할 수 있게 된다. 아동은 영상이나 언어 등과 같은 상징에 의해서도 자신이 속한 세계를 대표하는 능력을 획득한다.
이러한 능력은 이전과 다른 전혀 새로운 형태의 것이긴 하지만, 모든 실체를 자신과 더불어 해석하는 자기중심적 사고의 특성을 보인다. 이러한 시기의 아동은 그들의 지적능력이 작용하는 영역을 시간적으로나 공간적으로 확장시키지만, 지각과 논리 사이의 갈등상황에서 지각에 더욱 의존하는 사고를 하기 때문에 때로 잘못된 판단을 하는 경우가 있다. 그것은 아직 가역성의 개념이 없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그러한 사고는 ‘조작’이라고 할 수없다, 피아제는 이 시기를 전조작기(preoperational period)라고 말한다.
물론 전조작기 아동의 사고는 다음단계인 구체적 조작기에 나타나는 변화에 비하면 아주 초보적이다. 피아제의 인지발달단계에서 있어서 2-7세에 해당되는 전조작기의 사고특징을 좀 더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Ⅱ. 본론

1. 자기중심적 사고

전조작기 아동의 생각은 자기중심적이기 때문에 우주의 모든 현상을 자기를 중심으로 생각한다. 그래서 자기가 눈을 감아버리면 상대방을 볼 수 없기 때문에 상대방도 자기를 볼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런 자아중심성 때문에 아동은 타인의 입장을 고려하지 못한다. 그들은 누구나 자기와 같은 방법으로 생각을 하며 자기가 생각하는 것을 남도 생각하는 줄로 믿는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