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목조건축물 화재

저작시기 2014.07 |등록일 2014.07.2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 발화지점의 위치에 따른 화재양상

2. 화재의 경과
1) 화재초기(원인 ~ 발화)
2) 화재중기(화성기 ~ 최성기)
3) 화재종기(최성기 ~ 진화)

3. 최고온도

4. 참고문헌

본문내용

- 목조건축물은 화재원인이 발생을 하여 발화로부터 진화될 때 까지 첫째, 화재원인 -> 둘째, 무염착화 -> 셋째, 발염착화 -> 넷째, 출화 -> 다섯째, 최성기 -> 여섯째, 소락 및 도괴 -> 일곱째, 진화 등 일곱 단계로 구분을 하여 생각할 수가 있다.

1. 발화지점의 위치에 따른 화재양상

- 일반적으로 목조건축물 화재에 있어서는 발화장소가 벽장, 바닥, 다락, 공간 등에 따라서 화재 양상은 달라진다. 예를 들면 벽은 가연재의 벽, 가구, 구조물 등의 수직면을 따라 타 올라가는 경우가 되고, 바닥 중심부와 바닥 가장자리는 실내의 바닥 부근에서 타 들어가는 경우로써 바닥 가장자리는 벽 또는 가구 등의 근처에서 발화를 하여 그 수직면에 옮겨 붙어 타게 되고, 반자는 실내의 바닥 위에 발화원이 있고, 실내공간을 따라서 번지지 않고 바닥의 이면(속) 공간으로 타들어가는 경우로서 아주 어려운 상황이 되며, 외벽의 경우 벽내의 공간에서 타들어가는 경우로서 반자와 외벽의 경우 직접 보이지 않고 숨겨진 장소에서 타들어가게 되므로 화재에 따른 이상한 기분을 느껴졌을 경우에는 이미 연소가 상당하게 진행이 된 것으로 보아야 한다. 이때에는 물이나 소화기를 사용을 해도 소화의 효과를 보기가 어렵고, 만약 당시에 이러한 상황이 전개가 되면 최악의 상태가 될 것이다. 외벽은 외부로부터의 접염, 지붕은 외부로부터의 비화에 의한 착화 가능성을 나타낸다. 또한 천장내의 전선에 의한 전기적인 발화여건이 따르면 소화의 어려움이 있음은 거의 반자 또는 외벽과 같은 상황이 된다.

참고 자료

화재조사 길잡이(200, 저자 : 김태석 외3명, 출판사 : 기문당
화재원인과 조사실무 1,2(200, 저자 : 송재철, 출판사 : 수사간부 연수소
화재조사(200, 저자 : 김만우, 출판사 : 신광문화사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