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Britain to Clarify Policy on Euthanasia], [Senior Netizens]

저작시기 2014.07 |등록일 2014.07.21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3,000원

소개글

[Britain to Clarify Policy on Euthanasia],
[Senior Netizens]
영어 해석본 입니다.

목차

1. Britain to Clarify Policy on Euthanasia
2. Senior Netizens

본문내용

LONDON, Sept. 22 — When Lesley Close arrived back at London's Luton airport from Switzerland six years ago, she nervously scanned the crowd for police officers. She had, after all, just helped her older brother John kill himself—an act punishable in Britain by up to 14 years in prison. Lesley, a British citizen, was never charged or even arrested for taking John abroad to end his life, but, according to the letter of the law, she could have been. On Wednesday, responding to a landmark ruling by Britain's highest court this summer, the British government will attempt to cap years of debate over the issue by clarifying the circumstances under which it will prosecute people who help someone to die.

런던, 9월 22일- 6년전 레슬리 클로즈는 스위스에서 출발해서 런던의 루톤 공항에 도착했을 때 떨리는 마음으로 인파속에서 경찰이 있는 지를 살폈다. 그녀는 결국 자신의 오빠 존이 자살하는 것을 도왔던 것이다. - 자살을 돕는 것은 영국에서 최고 징역 14년에 해당합니다. 영국 시민인 레슬리는 오빠인 존의 자살을 돕기 위해 외국으로 그를 데려간 것에 대해 기소당하거나 체포당하지는 않았지만 법률상으로 기소될 가능성도 존재 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