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발화와 자연발화

저작시기 2014.07 |등록일 2014.07.09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 발화점
2. 발화
3. 자연발화
4. 참고문헌

본문내용

- 화재발생과정의 최초단계로서 열의 축적이나 가열에 의해서 외부의 불씨가 없는데도 스슬 불이 붙는 것을 ‘발화’라고 하며, 일반적으로 화학적 측면에서는 발화라고 표현하고 기계적 측면에서는 착화라고 많이 쓰고 있다.

1. 발화점

- 가연물 또는 혼합물에 화염 및 전기불꽃 등의 점화원(불씨)을 외부로부터 부여를 하지 않고 공기(산소) 가운데서 가열되어 연소 또는 폭발을 개시하는데 필요한 온도를 ‘발화점’ 또는 ‘발화온도’라고 말을 하고, ‘출화점’이라고는 말을 하지 않는다.
또는 가연물을 상온에서 발화온도까지 가열을 하는데 필요한 열량을 ‘발화열’ 또는 ‘착화열’이라고 하며, 발화하여 연소하기 위해서 흡수를 해야 할 에너지를 발화에너지라고 말을 한다.
가연물이 가열이 되어 산화반응의 속도가 증가를 하여 발화점에 이르게 되면 열의 발생속도가 방열속도보다 크게 되어 자기가열을 일으키게 되어 연소가 계속 되고, 발열속도와 방열속도의 평형으로부터 얻어지게 되는 값은 가연물을 가열을 하는 시간, 속도, 공기와의 혼합방법, 용기의 재질 및 형상 등에 영향을 받는다. 따라서 발화위험은 다음과 같다.
1) 가열함으로써 발화한다.
2) 비교적 낮은 온도에서도 축열에 의하여 발화한다.
3) 충격을 가하거나, 물질이 혼합이 되거나, 접촉에 의해서 발화한다.
4) 저온축열에 의한 발화위험은 가연물의 부치가 크면 클수록 더욱 높게 된다.

참고 자료

화재조사 길잡이(2009), 저자 : 김태석 외3명, 출판사 : 기문당
화재원인과 조사실무 1,2(2009), 저자 : 송재철, 출판사 : 수사간부 연수소
화재조사(2009), 저자 : 김만우, 출판사 : 신광문화사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