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살인자 화가 그리고 후원자 A+

저작시기 2014.04 |등록일 2014.06.29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5,000원

목차

1. 서평을 쓰기에 앞서
2. 전체적인 내용
3. 분석
4. 서평을 마치면서

본문내용

솔직히 읽는 동안 너무도 어렵고 난해한 책이라는 생각이 한동안 머릿속을 떠나질 않았다. 삐에로 델라 프란체스까, 오단또니오 다 몬떼펠뜨로, 페데리고 다 몬떼펠뜨로... 이 밖에도 무수히 등장하는 어려운 인물 이름과 그림 이름, 전문 용어, 도상적 내용들 틈에서 잘 알지도 못하는 르네상스 시대를 돌아다니려니 처음 한동안은 그저 스트레스만 쌓일 뿐이었다. 하지만 이해 할 수 있는 데까지는 이해하고 이해 안 되는 부분은 일단 넘어가고 하면서 전체의 맥락이 슬슬 잡혀감과 동시에 나는 이 요상하고 어려운 책에 점차 흥미를 느끼게 됐다. 그리고 어느새 베른트 뢰크와 함께 모두가 지나쳤던 조그만 단서들과 암호와 사료들을 파헤치며 르네상스의 명작 ‘채찍질’에 숨겨있는 살인사건을 추적하고 있는 나를 발견할 수 있었다.

<중 략>

책의 감상적인 평을 한마디로 하자면 묘한 정복감과 흥분을 가져다주는 기묘한 책이다. 또한 대학생이 읽기에 – 미술학적인 지식을 어느 정도 갖추고 있는 대학생일지라도 – 결코 잘 읽힌다고 할 수는 없는 책이다. 그렇기 때문에 몇 번 읽는 와중에 이 책에 대해 미처 이해하지 못했던 부분과 놓쳤던 연결고리 등을 캐치하게 될 때의 그 카타르시스는 도서관에서의 작은 탄성을 불러일으키고 엉덩이를 들어 책으로 더 바짝 다가가게 만들기에 결코 모자람이 없는 책이기도 하다.
일반적으로 한 탐정의 기지와 머리로 사건을 풀어가는 보통의 추리소설에 비해 이 책은 삐에로 델라 프란체스까가 1444년 7월, 한 공작에 대한 살인사건과 그 사건의 밑바닥에 깔려있는 형제의 권력 암투를 파헤치고 그걸 자신의 그림 속에 원근법적 방법, 도상적 비밀, 빛의 재구성 등을 통한 갖가지 암호들로 꼭꼭 숨겨놓았고 또 시대를 거슬러 현대에 베른트 뢰크가 그 비밀을 미술적, 역사적, 전설적 매커니즘을 통해 다시금 파헤치고 쫒아가는 그 모든 과정을 우리 눈으로 지켜보고 느낌으로써 우리로 하여금 각 시대 내에서의, 그리고 또한 시대 간의 추리소설을 한 번에 녹여 감상하는 느낌을 갖도록 한다. 참으로 장엄하고 심오하다 할 수 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